본문듣기

문 대통령, 김상조 정책실장 유임... "교체할 때 아냐"

문 대통령 "3차 재난지원금, 코로나 방역 등 현안 많다"

등록 2020.12.31 14:26수정 2020.12.31 14:38
0
원고료로 응원
a

김상조 정책실장이 지난 11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의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기사보강 : 31일 오후 2시 39분]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30일) 사의를 표명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유임했다.

문 대통령은 31일 오후 "3차 재난지원금 지급, 코로나19 방역 등 현안이 많아서 정책실장을 교체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김상조 실장은 전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종호 청와대 민정수석과 함께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일부에서는 부동산정책 실패에 따른 문책성 사의 표명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당시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사표 수리와 후임 인선 등은 문 대통령이 연휴를 지내면서 다양한 의견을 듣고 숙고할 것이다"라고 말해 세 참모의 사표 수리는 이미 정해진 것으로 보였다.

특히 이 관계자는 "노영민 실장과 김상조 실장은 굉장히 오래 했다"라며 "남은 기간에 새로운 분이 와서 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라고도 했다. 김상조 실장의 교체도 불가피하다는 언급이었다.

이 관계자는 "(김상조 실장이) 짧지 않은 기간 동안 소임을 다해왔고, 최근 정책관련 부처 장관들이 많이 바뀌는 과정이고, 새로운 체제에서 새로운 구상이 가동될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에서 (자리를) 비우겠다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안다"라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김상조 실장의 후임으로는 기획재정부 관료 출신인 이호승 현 청와대 경제수석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거론됐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김상조 실장의 경우 '반려'라고 보면 된다"라며 "다음달 초에 정책실장 인선 발표는 없을 거란 말이다"라고 말했다.
#김상조 #문재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5. 5 여론의 반발에 밀려 대통령이 물러섰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