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와경계 문학상, 오민석 문학평론가 선정

"문학이 나아갈 방향 명쾌하게 진단"

등록 2021.03.10 09:15수정 2021.03.10 09:15
0
원고료로 응원
 

4회 시와경계 문학상 수상자로 오민석 문학평론가(시인, 단국대 교수) ⓒ 시와경계

 
제4회 시와경계 문학상(발행인 김남규) 수상자로 오민석 문학평론가(시인, 단국대 교수)가 선정됐다. 수상 작품은 평론 '이제, 문학은 어디로 가는가?'이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손진은 시인 겸 문학평론가는'이 글은 문학사의 통찰은 물론, 현 시대의 문학의 나아갈 바를 구체적인 작품을 통해 명쾌하게 진단함으로써 시인들의 창작 방향의 제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라고 선정 경위를 밝혔다.


오 수상자는 수상소감을 통해 "글쓰기란 없는 것을 찾고, 도달 불가능한 것을 지향하며, 상징계의 절벽으로 자신을 끝없이 내모는 일로 늘 실패이고 당혹이며 고통"이라며 "그래도 눈먼 사람처럼 글의 미로에서 헤매는 것은 역사의 수레바퀴를 움직이는 지속적인 힘이라는 것을 믿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오 수상자는 90년대 초반 등단한 시인이다. 이후 영문학 연구에 몰두하다 5년 전부터 다시 글쓰기를 시작하여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시와경계 문학상'은 시 전문지 계간 <시와경계>가 제정하여 시행하는 문학상으로 매년 <시와경계>에 발표한 시와 평론을 대상으로 수상자를 선정하여 시상하고 있다. 시상식은 코로나19로 인해 별도로 개최하지 않을 예정이다.

 
#시와경계 #문학평론가 #오민석 #문학상 #시 창작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인간이 선크림 바르고 바다 들어갔더니... 하얗게 죽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