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누더기 도로 주민만 골탕

예산읍내 굴착복구 ‘허술’... 주민들 "해도 해도 너무해"

등록 2021.03.15 17:50수정 2021.03.15 17:50
0
원고료로 응원

차량들이 꼬리를 물고 공사구간을 피해 반대차로로 통행하고 있다(왼쪽). 임시포장은 통행이 어려울 정도다(오른쪽). ⓒ <무한정보> 김동근

 
충남 예산지역 도로들이 '누더기'라는 오명을 썼다. 주민들은 "지역발전을 위한 공사라고 이해하지만, 불편과 피해는 최소화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현재 예산읍내 일원에선 한국환경공단 '예산읍 2단계 분류식 하수관로 정비사업'과 한국전력공사 예산지사 '예산로 지중화공사' 등 크고 작은 사업이 진행 중이다. 하지만 도로를 굴착한 뒤 임시복구가 허술하게 이뤄져 주민들이 불편을 겪는 것은 물론 안전을 위협받는 실정이다.

부직포 하나만 깔아놓은 공사구간은 곳곳이 깊게 패이고 노면이 울퉁불퉁해 차량이 오갈 때 충격이 크다. 한 운전자는 타이어가 찢어지는 아찔한 상황을 경험하기도 했단다. 오토바이와 전동킥보드 등 중심을 잡아야 하는 이륜차는 더 위험하다. 

또 골재(자갈)가 도로 위에 나뒹굴면서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에게 튈 수 있는 원인을 제공하고 있으며, 임시포장도 통행이 어려울 정도로 기존 도로와 낙차가 생기고 깨져있는 등 상태가 불량하다.
 

누군가 부직포를 깔아놓은 굴착도로 옆으로 자갈을 모아놨다. ⓒ <무한정보> 김동근

 
사정이 이렇다 보니 농어촌버스까지 공사구간을 피해 중앙선을 넘어 반대차로로 운행할 정도여서 교통사고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주민들은 "사람들이 예산읍내 도로가 누더기가 됐다고 입을 모은다. 해도 너무 한 거 아니냐는 말이다. 주민들의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선 군행정이 의지를 갖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남 예산군에서 발행되는 <무한정보>에서 취재한 기사입니다.
#도로공사 #도로공사 불편 #누더기 도로 #예산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본인이 일하고 있는 충남 예산의 지역신문인 무한정보에 게재된 기사를 전국의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픈 생각에서 가입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5. 5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