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2부터 적용되는 서울대 교과이수기준이란?

[대한민국 교사로 산다는 것] 김재훈의 대학입시 이야기

등록 2021.03.24 10:22수정 2021.03.24 10:22
0
원고료로 응원
서울대가 제시한 2023학년도 부터 적용되는 교과이수 기준을 대학입시에 대하여 처음 접하는 학생이나 학부모를 가정하고 분석해 보았습니다. 학생이나 학부모가 질문할 만한 것을 뽑아내어 그에 대한 답변을 하는 식으로 기사를 작성해 보았습니다.

[첫번째 질문] 교과이수기준이 무엇인가요?
네~ 우리가 학교에 다니면서 배우는 과목을 그냥 막 배우는 게 아니라 수학 몇 과목, 사회 몇 과목, 과학 몇 과목을 필수적으로 들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두번째 질문] 교과이수기준을 못 채우면 서울대에 지원할 수 없나요?
그렇치 않습니다. 교과이수기준은 지원자격과는 무관합니다. 다만, 수시모집 시 서류평가나 정시모집 시 교과평가에는 반영되므로 실질적으로 당락을 좌우한다고 할 수 있겠죠.

[세번째 질문] 교과이수기준 I과 교과이수기준II는 무엇인가요?
이런 식이죠. 교과이수기준 I은 2015 개정 교육과정의 교과영역에 따라 필수적으로 이수해야 하는 것들을 말합니다. 탐구영역과 생활교양영역에서 기준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탐구영역에서는 사회3과목+과학3과목 또는 사회2과목+과학4과목을 기준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생활교양영역에서는 제2외국어나 한문 중에서 1과목을 들으면 됩니다. 사실, 학교에서 대부분 편성되어 있는 과목을 들으면 거의 자동으로 해결되는 기준이 교과이수기준 I 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네번째 질문] 교과이수기준 I은 이해가 쉬운데 교과이수기준 II가 어려워요.
네 맞습니다.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보면 일반선택과목과 진로선택과목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두 과목의 차이점은 일반선택과목은 그야말로 보통 교과로 배우는 과목이고 진로선택과목은 자신의 진로에 맞추어 좀 더 심화되게 배우는 과목이라고 이해하면 됩니다. 서울대 교과이수기준 II에서는 수학, 사회, 과학 교과에서 기준을 잡고 있는데요 수학은 4 또는 3+1입니다. 즉, 수학의 경우 일반선택과목을 4개 다 들어도 되고, 일반선택과목 3개 + 진로선택과목 1개 이렇게 들어도 된다는 것입니다. 이런 식으로 과학은 2+3 또는 3+2를 기준으로 제시하고, 사회는 3+1 또는 2+2를 기준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수학, 과학, 사회 세 교과군을 다 채우는 것이 아니라 2개 교과군 이상에서 충족하라고 했으니, 누구는 수학 과학, 누구는 수학 사회 이렇게 채우면 되겠네요.

[다섯번째 질문] 공동교육과정이나 온라인 공동교육과정에서 들은 과목도 인정이 되나요?
예 맞습니다. 공동교육과정에서 들은 과목도 인정이 됩니다. 공동교육과정이란 학교간에 개설된 과목을 학생이 선택해서 들을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공동교육과정이나 온라인 공동교육과정의 경우 학교에서 개설되지 않은 다양한 과목들이 개설되어 있기 때문에 자신의 진로에 맞는 과목을 잘 선택해서 들으면 대학입시에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단, 중요한 건 시간관리이기 때문에 자신의 계획과 의지가 중요합니다.

[여섯번째 질문] 과학 II를 들어야 유리한가요?
꼭 그렇진 않습니다만, 서울대에서는 과학의 경우 과학 II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과학의 경우 방향이 여러가지이니까 자신에게 맞은 쪽을 선택해서 심화된 공부를 하라는 의미가 되겠습니다.  예를 들어 물리 I을 듣고 그 다음 물리 II를 듣고 더 나아가 고급물리를 듣는 식이 되겠습니다.


[일곱번째 질문] 이 교과이수기준은 서울대 가는 학생만 필요한 건 아닌가요?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서울대는 대한민국 대한입시의 기준을 잡아오고 있는 대학이기 때문에 다른 대학들도 서울대의 기준에 맞추어서 대학입시를 결정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서울대의 교과이수기준에 따라 교육과정을 편성하고 교육을 하면 대학입시에서 학생들이 불이익을 받을 일은 없는 것이죠.
#서울대 #교과이수기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안녕하세요 '대한민국 교사로 산다는 것'의 저자 김재훈입니다. 선생님 노릇하기 녹록하지 않은 요즘 우리들에게 힘이 되는 메세지를 찾아 떠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대학입시가 처한 절박한 환경

AD

AD

AD

인기기사

  1. 1 "도시가스 없애고 다 인덕션 쓸텐데... '산유국 꿈' 경쟁력 없다"
  2. 2 낙동강 해평습지서 '표범장지뱀' 본 전문가 "놀랍다"
  3. 3 일산 야산에 걸린 가슴 아픈 현수막... 정녕 한국이 민주주의인가
  4. 4 인천 대신 영등포에 맥주공장 지은 일본의 숨은 속셈
  5. 5 반려견들에겐 치명적인 여름,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