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양보면농우회, 24년째 해마다 나무 심기

식목일 기념 생활체육공원, 주변도로 겹벚나무 군락 조성

등록 2021.03.29 08:40수정 2021.03.29 09:29
0
원고료로 응원
a

양보면농우회의 나무심기. ⓒ 하동군청

  
a

양보면농우회의 나무심기. ⓒ 하동군청

 
하동 양보면의 한 농업인단체가 1998년부터 24년째 나무심기를 해오고 있어 회제다.

하동군은 양보면농우회(회장 김병천)가 마을환경 가꾸기와 공동체 회복을 위해 지난 주말 식목일 기념 나무심기행사를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김병천 회장을 비롯해 52명의 회원으로 구성된 농우회는 1998년부터 해마다 식목일에 맞춰 양보면 일대 도로변 등에 나무심기를 해오고 있다. 올해로 24년째다.

농우회는 지난 주말 양보생활체육공원과 주변도로를 따라 겹벚나무 100그루를 심었다.

농우회의 나무심기 행사는 봄철마다 주민들과 양보면을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겹벚나무의 아름다움과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농우회는 회원 간의 친목 도모와 각종 농업 정보 공유를 위해 1985년 결성되었고, 지금까지 곳곳에 심은 나무는 5650그루에 이른다.
#하동군 #식목일 #양보면농우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