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박성제 MBC 사장, 보수집회 폄훼 논란에 "맥락 봐달라"

등록 2021.05.16 12:30수정 2021.05.16 12:41
3
원고료로 응원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박성제 MBC 사장이 광화문 집회와 관련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논란이 불거지자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나 일반적인 보수집회를 지칭한 것이 아니다"라며 해명에 나섰다.

박 사장은 지난 14일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국언론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기조연설을 하던 중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검찰개혁 집회와 광화문에서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를 1 대 1로 보도하면서 민심이 찢겨졌다고 보도하는 건 제대로 된 공영방송의 역할이 아니다"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이에 일각에서 박 사장의 발언이 보수 진영의 집회를 폄훼한 것이라는 지적이 일자 박 사장은 다음 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라는 표현은 과격한 막말로 많은 비판을 받았던 일부 인사들이 참석한 집회를 가리킨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본래 의도와는 다르게 일부 적절치 않은 표현을 사용한 것을 인정한다"면서도 "발언의 전체적인 맥락을 살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사장은 14일 기조연설에서 '미디어 지형의 변화 속 공공성 가치의 재구성과 구현'을 주제로 '적극적 공영방송'이라는 개념을 제시하며 사회적 이슈에 시대정신과 관점을 적극적으로 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성제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5. 5 "'맘껏 풍자하라, 당신들 권리'... 윤 대통령 SNL 200만 영상은 뭔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