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은폐와 엄폐는 우리가 전문'?

등록 2021.06.07 17:56수정 2021.06.07 19:31
0
원고료로 응원
 
a

공군 지휘부는 피해자가 아니라 가해자의 입장에 서서, 어떻게든 피해자를 회유하고 사실관계를 묻으려고 노력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들 군 지휘부의 인식이 바뀌지 않는 한 군내 성추행 범죄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 김호상


 
#만평 #성추행 #사망사건 #공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만평 일러스트 작가

이 기자의 최신기사 [만평] 연습문제 풀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5. 5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