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문 대통령 "국가폭력, 한국에 다시는 못 들어서게"

제34회 6.10민주항쟁 기념일 SNS 메시지... '민주인권기념관' 착공 알려

등록 2021.06.10 14:36수정 2021.06.10 14:48
3
원고료로 응원
a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6.10 민주항쟁 34주년을 맞아 10일 "'남영동 대공분실'에 '민주와 인권의 기둥'을 우뚝 세워 다시는 '국가폭력'이 이 나라에 들어서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에 "오늘 우리는 1987년 1월, 스물두 살 박종철 열사가 물고문으로 숨졌던 옛 남영동 치안본부 대공분실 자리에 역사적인 '민주인권기념관'을 착공한다"고 알리면서 이같이 전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젊고 푸른 꽃들이 진 자리에 맺힌 민주주의의 열매가 참으로 가슴 아리게 다가온다"면서 "우리는 많은 분들의 희생 위에서 민주주의를 누리게 됐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평범한 시민이 역사의 주인공"이라면서 "서른네 번째 6·10민주항쟁 기념일을 맞아, 민주 영령들을 마음 깊이 기리며 6월의 광장에서 함께했던 시민들을 생각한다"고 회상했다. 그리고는 "전국 곳곳에서 하나가 되어 외친 함성은 대한민국을 흔들어 깨우며 민주주의를 열었고, 이제 민주주의는 정치의 영역을 넘어 우리 경제와 생활 속에서 더욱 크게 자라고 있다"고 적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오늘 기념식장과 지자체, 해외공관에서 동시에 민주주의 훈포장을 수여한다"면서 "정부는 지난해부터 민주주의 유공자를 발굴해 훈포상을 전수하고 있으며, 더 많은 분의 공헌을 기리기 위해 올해부터는 정기포상으로 확대했다"고 알렸다. 덧붙여 "독립, 호국, 민주유공자들께 예우를 다하고 그 이름을 자랑스럽게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a

문재인 대통령이 6.10 민주항쟁 34주년을 맞아 자신의 SNS에 "6월, ‘민주인권기념관’을 착공합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 청와대 제공

 
끝으로 문 대통령은 "6·10민주항쟁의 정신은 미래세대로 계승되어야 할 고귀한 자산"이라며 "6월의 뜨거웠던 광장을 회상하면서, 우리의 일상 곳곳에서 민주주의를 성숙하게 실천하고 계신 국민들께 한없는 존경의 마음을 보낸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문재인 #6.10 민주항쟁 #34주년 #SNS 메시지 #민주인권기념관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용산 대통령실 마감하고, 서울을 떠나 세종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진실 너머 저편으로...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5. 5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