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선언'했던 통영시, 화력발전소 추진 논란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푼돈에 청정 바다와 미래세대 행복 저당 잡혀"

등록 2021.10.19 10:01수정 2021.10.19 10:10
0
원고료로 응원
a

통영시는 4월 '탄소중립' 선언(왼쪽)했고, 10월 13일 통영화력발전소와 상생협약(오른쪽)을 맺었다. ⓒ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앞뒤 다른 통영시, '탄소중립' 한다면서 '화력발전소' 건설이라니. 통영시의 화력발전소와 상생협약은 푼돈에 청정 통영 바다와 미래세대의 행복을 저당 잡히는 어리석은 행위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통영화력발전소저지대책위,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이 19일 낸 성명을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지난 4월 22일 '지구의날' 맞아 '탄소중립 선언'을 했던 통영시가 10월 13일 통영화력발전소와 상생협약을 맺자 이들이 입장이 낸 것이다.

통영시는 통영가스화력발전소 건설사인 통영에코파워(주)와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각종 인허가 등에 적극적인 행정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영시는 화력발전 건설과 가동으로 인구유입효과 150명, 재산세 등 연평균 세수 20억원, 특별지원사업비 84억원, 연간 4억원 지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된다며 화력발전소의 인허가 절차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지구의 날을 맞아 탄소중립을 선언한 지 불과 몇 달 만에 같은 시장실에서 탄소중립 최대의 적인 화력발전소 건설을 적극 지원하겠다하니 어리둥절하다"고 했다.

경제 효과 등 주장에 대해, 이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그럴듯한 포장과 푼돈에 청정 통영 바다와 미래세대의 생존을 저당 잡히는 어리석은 행위다"고 했다.

이어 "주민건강, 바다오염, 대기오염, 수산물생산 감소, 청정통영이미지 훼손, 기후재난심화, 미래세대의 건강과 행복 등 보이지 않거나 계량화가 어렵지만 가장 중요한 공공의 가치들은 무시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당장 발전소 온배수가 해양생태계와 주변 양식장에 미칠 피해는, 굴수협의 용역결과 1조 678억원으로 천문학적이다"며 "마을어업, 정치망어업, 종묘어업, 기타 연안어업의 피해 규모까지 포함할 경우 피해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2050탄소중립을 위해서 통영화력발전소는 가동하자마다 몇 년이 지나지 않아 폐쇄해야할 좌초자산인 셈이다. 탄소중립과 화력발전소는 양립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통영시는 탄소중립이 무엇이고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행정이 무엇을 해야하는지 개념이 전혀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금이라도 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인허가 절차를 중단하고 재생에너지 확대와 에너지자립, 탄소중립을 위한 실천방안을 마련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발전소 건설 및 송전선로 관련 환경영향평가와 공사과정의 탈 불법과 환경오염행위 등을 철저하게 조사, 감시하고 2050탄소중립을 위한 화력발전소 건설 및 가동중단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통영시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탄소중립 #화력발전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