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 안전 길잡이' 국민아이디어 공모전 대상 수상

문체부-공진원, 제2회 공공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총 12건

등록 2021.11.01 09:48수정 2021.11.01 09:48
0
원고료로 응원
a

제2회 공공디자인 국민아이디어 공모전의 대상 수상작인 'SAFE ROUTINE FOR BLIND' 이미지 ⓒ 문체부

 
시각장애인들이 안전하게 길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공공디자인 아이디어 '세이프 루틴 포 블라인드(SAFE ROUTINE FOR BLIND-수상자 오수미, 김수민)'가 '제2회 공공디자인 국민아이디어 공모전'의 최고 영예인 대상을 수상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하 공진원)이 함께 진행한 이번 공모전의 수상작은 대상을 포함해 총 12건이다.


지난해에 이어 진행된 이번 공모전의 주제는 '안전한 일상, 미래를 준비하는 공공디자인'이었다. '모두를 위한 안전 디자인', '미래를 위한 친환경 디자인' 등 2개 분야로 공모를 진행했으며, 중·고등학생부터 장년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대 국민들이 공모에 참여한 것으로 문체부는 전했다.

대상으로 선정된 '세이프 루틴 포 블라인드'는 시각장애인들의 보행을 돕는 '팔각 점자형 보도블록'과 '점자형 촉지 스티커'를 고안해낸 아이디어다. 팔각형 모서리를 이용해 하나의 점자블록에서 8가지 갈래의 방향을 알려주는 '팔각 점자형 보도블록'과 '방향 지시형 보도블록'을 함께 설치하고 횡단보도 앞에 있는 차량 진입 억제용 말뚝(볼라드)의 상단부에 현재 위치를 알려주는 '점자형 촉지 스티커'를 부착하면 시각장애인들이 안전하게 길을 찾을 수 있다.

문체부는 "여러 갈래로 나뉜 기존 점자형 블록의 방향 오류가 많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민원을 바탕으로 대학생들이 통일된 규격의 점자형 블록을 설치해야 한다고 아이디어를 낸 것"이라며 "특히 직진과 멈춤의 단순 행동만을 유도한 기존 점자형 블록의 기능을 개선해 시각장애인 보행 편의시설로서의 확장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최우수상에는 '공공화장실 청결을 위한 디자인(수상자 박제인)', 우수상에는 '생태도시를 위한 도시양봉 시설물(Bee safe-수상자 조유현, 신예은, 신지수)'과 '배출현황을 알려주는 쓰레기 수거함(Ecommunication-수상자 박호현, 이도원, 임병윤)' 등 총 2건이 선정됐다.

장려상은 '스쿨존 사고 감소를 위한 안전통행 가이드 디자인(수상자 강현석)' 등 총 3건이, 입선작은 '자연스러운 물 절약을 위한 세면 수전 디자인(수상자 오승우)' 등 총 5건이 받는다. 시상식은 11월 12일(금), 문화역서울284 아르티오(RTO)에서 열린다.
#공공디자인 #공모전 #문체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환경과 사람에 관심이 많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