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창진환경운동연합이 선정한 올해 '환경뉴스'는?

"주남저수지 습지보호구역 지정을 위한 주민공청회 무산" 등 7개 포함

등록 2021.12.31 13:23수정 2021.12.31 13:23
0
원고료로 응원
a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이 선정한 '2021 환경뉴스'. ⓒ 윤성효

 
31일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은 "주남저수지 습지보호구역 지정을 위한 주민공청회 무산"을 비롯한 '올해 환경뉴스'를 선정해 발표했다.

환경뉴스에는 "낙동강 취수원 이전 반대와 취양수시설 개선 예산 증액 요구", "마산해양신도시 공공성 확보와 지역 상권 충돌 방지, 탄소제로도시 조성 촉구" 등 7개가 포함됐다.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은 "주남저수지 습지보호구역 지정을 위한 주민공청회 무산"이라며 "주남저수지 보호하겠다던 허성무 시정에서 핵심보전지역 무너졌다"고 했다.

이들은 "개인의 이권이 개입된 일부 지역주민의 선동으로 무산된 공청회를 다시 열수 있도록, 지역 주민설명회를 갖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습지보호지역 지정이라는 대의를 위해서는 오랜 기간 주민설명회 등 설득과 갈등해소를 위한 노력이 동반되어야만 가능한 일임을 통감하고,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위한 약속을 이행하여 습지생태계 보전정책에 기여해야 하며, 난개발에 대해서는 철저한 재조사와 복원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낙동강 관련한 뉴스도 선정되었다. 지난 6월 국가물관리위원회 산하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을 심의의결하면서 낙동강 취수원 이전을 위한 절차를 마무리했다.

대구의 취수원을 구미 해평으로, 부산경남의 취수원을 황강 하류와 창녕 길곡의 낙동강으로 옮기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마창진환경연합은 "절차상 명백한 하자가 있는 계획이 아닐 수 없다. 취수원 이전을 위해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동의도 구하지 않은 정부의 일방적인 결정"이라고 했다.

녹조 발생 등에 대해, 이들은 "낙동강유역의 시민사회는 국민들과 함께 낙동강 취양수시설개선사업 2~3년 내 조기완료를 통한 수문상시개방과 낙동강 자연성회복을 위한 보 처리방안 시기를 앞당기기 위하여 계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인공섬인 '마산해양신도시'와 관련해, 창원시는 지난 10월 공모 과정을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주)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이와 관련해 마창진환경연합은 "마산해양신도시에 만들어질 건물은 현재와 같은 기후위기시대, 탄소중립 시대에 만들어지고 이용될 도시이기에 미리부터 제대로 계획되고 만들어져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그래서 이곳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는 100% 자체적으로 생산해서 에너지를 자립적으로 만들어 내어 사용해야 하며, 주거시설 제한, 기존도심 상권과의 상충 제한 등 공공성에 비중을 두어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진해신항 건설을 위한 진해만 매립 반대, 1년 만에 뒤집힌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규탄"도 환경뉴스에 들어갔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28일 진해신항 건설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시켰다. 이에 대해 마창진환경연합은 "지난해 타당성 없다고 판단했던 사업에 쪼개기 식으로 사업 규모를 축소하고, 진행시기를 조절하여 불과 1년 만에 사업 타당성이 생기는 일이 발생한 것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마산만과 마찬가지로 반폐쇄성 해역인 진해만 입구 절반을 매립해 항만을 조성하게 되면 해수유동을 정체시켜 해양저질과 수질이 악화 될 것이며, 빈번한 적조 발생으로 어류 및 해산물 산란처가 파괴되어 수산업이 큰 피해를 입게 된다"며 우려했다.

올해 환경뉴스에 "구산해양관광단지 골프장 건설 전면 재검토와 공공성 방안 모색"도 들어갔다.

구산해양관광단지 사업에 대해, 이들은 "원형녹지를 보호하기 위한 정책과 해양보호구역지정에 대한 논의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상태에서 이루어지는 사업은 난개발로 이어질 수밖에 없기에 공공성이 부족한 골프장 등의 건설사업에 대해서는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마창진환경연합은 "2030 탄소감축 목표달성을 위한 기후위기비상행동과 탈석탄 요구"도 환경뉴스에 포함시켰다.

이들은 "기후위기는 먼 미래의 일이 아니다"며 "지금 당장 경남도는 공공기관의 에너지소비 절감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탈석탄동맹에 가입하는 동시에 석탄발전소의 노동자 대책을 논의할 민관기구를 구성해서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자원순환을 위한 대학생들의 '지구가드' 실천 활동과 정책 제안"이 환경뉴스에 들어갔다.

다양한 재생사업을 설명한 마창진환경연합은 "무엇보다 쓰레기 문제의 근본적인 대책은 발생을 시키지 않는 것이기에 생산단계부터 관리가 필요한데 내년에는 과대포장, 이중포장 등을 근절할 수 있도록 기업이 과도하게 발생시킨 쓰레기에 대해 책임을 질 수 있도록 하는 활동도 함께 할 예정"이라고 했다.
#마창진환경운동연합 #환경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5. 5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