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단독] 이재명, 5.18 전날 광주 찾는다

42주년 하루 앞둔 17일 광주 일정 소화... 5.18묘지 참배, 전야제 참석 등 계획

등록 2022.05.16 15:38수정 2022.05.16 15:39
0
원고료로 응원
a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공천장 수여식에서 인사말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상임선대위원장이 5.18민주화운동 42주년 전날 광주를 찾는다.

이 위원장의 국회의원 선거(인천 계양을) 캠프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17일 국립5.18민주묘지 참배, 5.18 전야제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당 지도부, 국회의원 등 국가기념식 참석을 위한 특별한 자격을 갖고 있지 않은 이 위원장은 전야제가 열리는 17일까지만 광주에 머무를 예정이다.

정치인이 된 후 이 위원장은 꾸준히 "소년공 시절 광주의 폭도들을 욕했던 이재명"을 떠올리며 5.18에 대한 부채의식을 이야기해온 바 있다.

지난 대선에서도 이 위원장은 "광주를 통해서 역사에 눈을 떴고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된 이재명"이라며 "셀 수 없이 고백했던 것처럼 민주화의 성지 광주는 저의 정신적 스승이자 사회적 어머니"라고 말했었다.

이 위원장은 송영길 전 대표의 서울시장 선거 출마로 공석이 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했다.
#이재명 #광주 #5.18민주화운동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5. 5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