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윤형선 지원 김흥국 "빨간당 싹쓸이, 해병대 목숨 바쳐"

윤 후보, 선거운동 마지막 날 "새 역사 만들어달라"... 도보·유세차로 표심 호소

등록 2022.05.31 15:49수정 2022.05.31 15:49
19
원고료로 응원
a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가수 김흥국씨가 31일 오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소중한

 
"빨간당(국민의힘 지칭)이 싹쓸이하길 바란다."

가수 김흥국씨가 6.1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전날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지원에 나서 한 말이다. 대선후보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맞붙는 윤 후보는 31일 김씨와 함께 유세차에 올라 계양동·계산동 유권자들을 만났다.

특히 이날 오후 이병택 국민의힘 계양구청장 후보와 함께 '장기동 노후빌라 재건축 적극 추진' 기자회견을 연 윤 후보는 "계양인임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계양을 위대하게 만들 수 있는 여러분의 소중한 한 표가 너무나 소중하다"며 "내일 꼭 투표하셔서 계양의 진짜 새 역사를 만드는 데 저와 함께 해달라"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국민의힘이다. (계양을 국회의원으로) 국민의힘이 돼야 한다. 계양구청장도 국민의힘이 돼야 한다"라며 "원팀이 돼야 (재건축 등) 이런 일을 할 수 있다. 여러분이 만들어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병택 후보는 "(이재명 후보는) 계양구민을 호구로 알고 있다. 전국에서 계양이 가장 핫한 도시가 됐다. 국회의원 윤형선을 못 만들면 어디 가서 계양구 산다는 말을 못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만큼은 (계양에 온 지) 25일 밖에 안 된 이런 인간이 다시 계양에 올 수 없게끔 몰아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a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가수 김흥국씨가 31일 오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소중한

 
발언 기회를 얻은 김흥국씨도 이재명 후보를 "25일 전에 오신 분"이라고 지칭하며 "바쁘시더라도 윤형선 후보, 이병택 후보 등에 투표해줘 우리 빨간당이 싹쓸이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해병대 출신인 김씨는 "대한민국 해병대는 나라가 힘들고 어려울 때 목숨을 바쳐야 한다는 마음으로 지난 대선에서 그분(윤석열 대통령)을 도왔다. 제가 대통령을 만든 사람이 돼서 제 기가 세다고 한다"라며 "모든 후보들이 '김흥국만 오면 난 당선된다'고 해서 전국을 다 돌다가 마지막 날 존경하고 사랑하는 윤형선 후보님이 고생하시는 곳에 왔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윤 후보는 도보 및 유세차를 이용해 유권자를 만나며 선거운동 마지막 날을 보낼 계획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오후 7시 30분 이곳을 찾아 지원 유세를 할 예정이다. 
 
a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가수 김흥국씨, 오성규 선대위원장(오른쪽부터)이 31일 오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소중한

#김흥국 #윤형선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