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친문' 홍영표도 불출마... 이재명의 선택은?

전해철 이어 불출마 "지금은 저를 내려놓는 게 최선"... 이재명 불출마 압박도 점점 거세져

등록 2022.06.28 16:54수정 2022.06.28 17:20
7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과 홍영표 의원이 24일 오전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기사 보강: 28일 오후 5시 15분]

'친문재인계' 핵심,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해철 의원에 이어 당대표 선거 불출마를 28일 선언했다. 본인의 결단으로 이재명 의원의 결단을 압박하는 모양새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저는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며 "참으로 어려운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당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단결과 혁신의 선두에서 모든 것을 던지고 싶었으나, 지금은 저를 내려놓는 것이 최선이라는 판단에 이르렀다"며 "민주당은 무너져내린 도덕성을 회복하고 정당의 기본 원칙인 책임정치, 당내 민주주의를 다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이번 전당대회는 단결과 혁신을 통해 새로운 비전을 만들어낼 통합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믿습니다. 민주당은 67년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진 정당이고, 수많은 위기를 극복해 왔습니다. 이번에도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유능한 정책정당으로 반드시 거듭날 것입니다. 민주당이 다시 사는 길에 저를 바치겠습니다."

홍 의원은 이후 의원회관에서 취재진을 만나 "사실 오랫동안 당대표를 하려고 준비해왔다"며 "그런데 저희가 대선·지방선거, 멀리는 지난해 4.7 보궐선거에서 패배하는 과정들을 보면 지금 최악의 위기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전당대회에서 당이 단결하고 혁신해서 거의 재창당하는 수준의 민주당으로 만들어야 하는데, 이 과정에 계파투쟁 프레임이 있다"며 "선뜻 동의하기 어렵지만, 그런 프레임으로 가면 민주당이 해야될 과제들을 제대로 해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6월 24일 충청남도 예산군에서 열린 당 워크숍 후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고민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 22일 민주당 재선의원 34명이 자신과 전해철, 이재명 의원 등의 당대표 불출마를 요구한 것을 두고 "가볍게 봐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전날 밤 이재명 의원과 함께 한 조별 토론에서도 이 문제를 언급하며 "다 무시하고 '내 길 가겠다'는 건 과연 당에 도움이 되겠나. 저는 그런 판단을 하고 있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계파 갈등? 신구 대결? "이재명이 빨리 결정해야 논란 벗어나"

재선의원 상당수가 홍 의원 등 불출마를 요구한 까닭은, 이번 전당대회가 친이재명계-비이재명계 대결구도로 흘러갈 경우 당이 위기 극복은커녕 갈등과 분열만 깊어질 수 있다는 걱정 때문이다. 같은 조에서 토론을 했던 한 민주당 의원은 "홍영표 의원은 구도가 이렇게 가면 대선 경선 때보다도 분열이 심해질 것 같다더라"고 전했다. 다른 의원들도 비슷한 우려를 담아 이재명 의원에게 불출마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계 생각은 다르다. 한 의원은 "지금까지의 논쟁은 '이재명은 비주류'라는 데에서 파생되고 있다"며 "(기존 주류들은) '우리가 그동안 당을 이끌어왔는데... 너한테는 절대 못준다'를 에둘러서 얘기하고 있다"고 의심했다. 세대교체나 통합의 리더십 등은 겉치레로 내세우는 명분이라는 해석이다. 다만 "이 의원은 '내가 아니어도 민주당을 정말 제대로 바꾸겠다는 사람이 나타나면 안 나갈 수도 있다'는 것"이라며 "당 대표의 길이 간단한 게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재명 의원도 워크숍, 오찬 등 다양한 자리에서 고민을 토로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그가 고심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민주당 내부에서는 출마 여부를 둘러싼 갈등이 깊어 가는 분위기다. 허영 의원은 워크숍 조별 토론 때 이재명 의원에게 "당대표 출마여부를 빨리 결정하여 책임공방, 남탓 논란 등에서 벗어나 모든 후보가 당의 나아갈 길에 대한 비전경쟁의 장을 만들어줄 것을 요청드렸다(24일 페이스북)"라고 했다. 아직 이 의원은 답을 내리지 않았다. 

[관련 기사]
이재명인가, 아닌가... 민주당의 깊어지는 고민 http://omn.kr/1zir8
출마나, 불출마냐...이재명과 민주당의 딜레마 http://omn.kr/1zhu5
민주당 재선 34명, 사실상 이재명 불출마 요구 http://omn.kr/1zhqi
#홍영표 #전해철 #이재명 #민주당 #당권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5. 5 여론의 반발에 밀려 대통령이 물러섰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