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경기도 공무원노조 "자리싸움에 눈먼 도의회" 정상화 촉구

'78대 78' 도의회 추경안 심의 외면한 채 '파행' 계속... "민생 고통 극심, 참담함 금치 못해”

등록 2022.07.26 18:04수정 2022.07.26 20:34
0
원고료로 응원
a

경기도청 전경 ⓒ 경기도

 
경기도청 공무원노동조합은 26일 비상경제 대응과 민생안정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심의조차 못 한 채 파행을 거듭하고 있는 경기도의회를 향해 "본연의 책무를 다하라"며 정상화를 촉구했다.

경기도청 공무원노조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코로나19 재유행과 고물가·고유가로 인한 민생의 고통이 극심한 시국을 외면한 채 한 달 가까이 개원조차 하지 않고 여·야 자리싸움에 눈이 먼 경기도의회의 현 실태에 대하여 도민들과 함께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며 "경기도청 공무원들은 속이 시커멓게 타들어 가며 참담함을 금치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78석씩 동석을 차지한 제11대 경기도의회의는 첫 임시회부터 파행으로 점철됐다. 지난 12일 제1차 본회의를 개의 5분 만에 정회한 데 이어 지난 19일 제2차 본회의는 아예 열지도 못했다. 또한 25일 오전 본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의장선출 및 상임위원회 배분 등 원 구성에 여야가 합의하지 못하면서 결국 무산됐다.

앞서 경기도는 코로나19 생활지원비 지급, 지역화폐 발행 지원, 고금리 대출대환 특례보증 등 비상경제 대응과 민생안정을 위해 추경안을 도의회에 긴급 제출했다. 그러나 원 구성을 놓고 여야가 갈등으로 치달으면서 추경안 심사 등 의사일정이 전면 중단됐다. 원 구성 협상이 난항을 겪는 것은 국민의힘 측이 '연정 수준의 협치'를 요구하며 경기도 산하기관장 등 추천권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추경 편성이 늦어지면 비상경제 대응뿐 아니라 취약계층에 대한 국도비 지원도 늦어진다"며 "민생불안이 가중되는 가운데 특히 취약계층에는 돌이킬 수 없는 큰 타격도 우려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경기도상인연합회와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회원들도 지난 22일 경기도청 앞에서 도의회의 조속한 개원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경기도지사 취임 후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의지를 드러내 도내 150만 소상공인들은 기대하고 있다"며 "78대 78 여야 동수는 민의를 잘 살피고 협치하라는 민의의 준엄한 명령이니 조속히 개원해 민생 예산이 적기에 집행될 수 있도록 추경안 심사에 적극 임하라"고 요구했다.

공무원노조는 이날 성명서에서 "경기도민의 민생경제 안정을 위하여 제11대 경기도의회가 하루속히 정상화되어 추경안 심의 등 도의회 본연의 책무를 다하기를 촉구한다"며 "이것이 바로 1,400만 도민과 경기도청 공직자들로부터 실추된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경기도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 #경기도의회 #경기도청 #김동연경기도지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 너머의 진실을 보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5. 5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