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제16대 전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 선임

취임 소감 통해 "살기 좋은 지방시대는 완전한 지방분권으로 혁명적 지방시대 여는 것" 강조

등록 2022.08.19 16:09수정 2022.08.19 21:48
0
원고료로 응원
a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서울에서 열린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총회에서 제16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 경상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시도지사협의회 총회에서 제16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이번 총회는 지난 6월 지방선거 이후 민선 8기가 시작된 후 처음 열린 총회로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에 대한 정책과제의 추진 및 대응, 중앙지방협력회의 개최, 2022 대전 UCLG총회 개최 등에 대한 현안논의가 이루어졌다.

이후 열린 임원단 선출에서 이 지사는 참석한 시도지사들의 만장일치로 협의회장에 추대됐다.

이 지사는 3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지난 민선 7기에 이어 민선8기 경북도지사에 당선되었고 국회의원 시절 동서화합포럼과 국회지방살리기포럼을 창립하고 지방분권형 헌법개정을 위한 헌법개정특위에서 여당 간사를 역임하는 등 영호남상생과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 관련 이슈를 주도하기도 했다.

이 신임회장은 취임 소감에서 "지방자치가 실시된 지 30여년, 협의회가 구성된 지 20여년이 지났지만 중앙부처의 간섭과 한계가 분명한 자치권으로 지방의 자율성과 독립성은 해외 선진국과 비교하면 걸음마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는 완전한 지방분권으로 혁명적인 지방시대를 여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자치입법권, 자치재정권, 자치교육권, 자치조직권 등 지방정부에 버금가는 획기적인 분권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 집 앞 소나무 한그루조차 마음대로 옮기지 못하고 쓰임의 목적이 분명한 재원 속에서 지방의 창조성과 자율성이 발휘될 수 없다"면서 "저출산 저출생 속 청년마저 수도권으로 빠져나가는 수도권병에 걸린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지방에도 수도권과 같은 교육, 의료, 문화, 예술, 교통을 누릴 수 있도록 대폭적인 지원과 투자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또 "신설되는 지방시대위원회는 현행 법률규정에서 법령규정으로, 참여부처도 당초보다 줄어들어 단순 자문기관으로 퇴보가 우려된다"며 "소내각 수준의 부총리급 기구로 구성해 지방의 선도프로젝트들을 패키지 지원토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의 임기는 이날부터 시작되며 다음 협의회장을 선출할 때까지 약 1년간 시도지사협의회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시도지사협의회장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2. 2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3. 3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