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K-미래차 밸리 혁신 생태계 구축 첫걸음 뗐다

첫 TF 회의에서 시·군, 산·학·연 전문가 간 협업체계 구축... “실사구시적 실행전략 발굴”

등록 2022.09.21 18:07수정 2022.09.21 19:11
0
원고료로 응원
a

김규식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20일 시흥시 한국자동차연구원 경기본부에서 K-미래차 밸리 혁신 전담조직(TF) 첫 회의에서 "경기도의 비전과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실사구시적인 실행전략(Action Plan)을 발굴해 미래차 관련 혁신 생태계를 구축·선도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도

 
a

김규식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이 20일 시흥시 한국자동차연구원 경기본부에서 K-미래차 밸리 혁신 전담조직(TF) 첫 회의를 개최한 뒤, 현장을 돌아보고 있다. ⓒ 경기도

 
경기도가 안산, 광명, 화성, 시흥 등 도내 서남부권 자동차 부품기업 집적지와 성남 판교테크노밸리 중심의 자율주행 기술기업 집적지를 연계한 K-미래차 밸리 혁신 생태계를 구축한다. 지역 간 요소기술 융합과 제조 과정 혁신으로 미래차 제조기업 거점을 확보하고, 자율주행 기술개발 실증의 산업혁신 기반을 선점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지난 20일 시흥시 한국자동차연구원 경기본부에서 K-미래차 밸리 혁신 전담조직(TF) 첫 회의를 열고, 시·군과 산·학·연 전문가 간 협업체계 구축에 나섰다. 경기도 미래차 산업 육성을 위한 비전과 중장기 전략, 실행과제 수립 등을 위한 첫걸음을 뗀 셈이다.

시·군별 중점 추진 사업 공유, 규제개선 건의 등 발전방안 논의

이날 첫 회의에는 관련분야 전문가인 김규홍 서울대 시흥캠퍼스 본부장, 윤일수 아주대 교수, 이영재 현대차 미래항공모빌리티(AAM) 책임연구원 등이 참석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연구원, 경기테크노파크,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등 경기도 산하기관과 수원·성남·화성·부천·남양주·안산·평택·안양·시흥·광명·과천시 등 미래차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11개 시도 함께했다.

유영호 한국자동차연구원 모빌리티산업정책실장이 이날 회의에서 자동차 산업의 동향과 중앙부처 기조, 미래차 산업의 발전방안 등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각 시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을 공유하고 실무상 애로사항과 규제개선 등 건의 사항을 논의했다.

안산시는 도시재생 혁신지구사업 내 미래차전환 거점센터 설립, 안양시는 '경기 First 정책공모' 자율주행 버스 인프라 구축 시범사업, 김포시는 도심항공교통(UAM) 체계 구축계획, 시흥시는 시민체감형 자율주행 서비스 계획 등 미래차 관련 사업을 검토·추진 중이다.
 
a

경기도는 20일 시흥시 한국자동차연구원 경기본부에서 K-미래차 밸리 혁신 전담조직(TF) 첫 회의를 열고, 도내 주요 자동차 부품기업 집적지와 판교테크노밸리를 연계한 K-미래차 밸리를 조성하기 위해 시·군과 산·학·연 전문가 간 협업체계 구축에 나섰다. ⓒ 경기도

 
특히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향후 경기도의 미래차 산업 육성을 위한 기본방향을 공유하고, 미래차 산업의 혁신과 발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김규식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이번 회의는 '미래차, 반도체, 바이오산업 육성'을 민선 8기 핵심 공약으로 내세운 경기도가 미래차 관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앞으로도 정기적인 K-미래차 밸리 혁신 전담조직(TF) 회의를 통해 경기도의 비전과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실사구시적인 실행전략(Action Plan)을 발굴해 미래차 관련 혁신 생태계를 구축·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염태영 경제부지사가 취임하자마자 그곳으로 달려간 이유는?

미래차 산업 육성이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대표 공약이라는 점에서 경기도는 K-미래차 밸리 혁신 생태계 조성과 거점 육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실제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는 지난달 24일 취임 후 첫 행보로 화성시 홍익대학교 4차산업혁명 캠퍼스를 찾아 민선 8기 핵심 공약인 미래차 산업을 글로벌 첨단사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염태영 부지사는 당시 AI·반도체융합연구동 준공식에 참석해 "경기 서남부 미래차 제조단지와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 벨트화로 미래차 기술혁신 거점 조성 및 산업혁신의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경기도는 미래차 연구인프라와 교육 경험이 풍부한 홍익대학교 4차산업혁명 캠퍼스가 경기도 미래차 혁신 생태계 조성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가 취임 후 첫 행보로 8월 24일 화성시 홍익대학교 4차산업혁명 캠퍼스를 찾아 민선 8기 핵심 공약인 미래차 산업을 글로벌 첨단사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뜻을 밝혔다. ⓒ 경기도

 
AI·반도체융합연구동은 지하 2층~지상 2층 연면적 7,230㎡ 규모로, 2023년까지 총 369억 원(국비 160억 원, 지방비 160억 원, 민자 49억 원)을 투입해 ▲자율주행차 부품 협력기업 지원을 위한 OEM(주문자 상표 부착생산) 실증 클러스터 구축 ▲스마트 HVAC(공기조화 기술, Heating Ventilation&Air Conditioning) 실증 지원 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총면적 36만 2,655㎡ 규모를 가진 홍익대 4차산업혁명 캠퍼스는 화성시에 소재한 400여 개의 기업체와 다양한 연구기관과 협력할 수 있는 거점 연구단지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케이시티(자율주행 실험도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마도바이오밸리,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 향남제약단지 등과 협력하면서 4차산업혁명을 위한 산학연 협업의 핵심 거점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동연경기도지사 #경기도 #미래차산업 #염태영경제부지사 #김규식미래성장정책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 너머의 진실을 보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5. 5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