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큰 돈 썼는데 돈 벌었다'고 느끼는 이상한 소비

명품 사려고 오픈런 가고 공홈 무한 새로고침 하다 온 현타에 대하여

등록 2022.10.19 10:18수정 2022.10.19 10:21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오픈런'의 본뜻은 공연의 폐막 날짜를 정해 놓지 않고 무기한으로 공연하는 것을 말한다. 하지만 요즘의 '오픈런'은 매장이 열리자마자 달려가서 입장한다는 의미로 더 많이 사용된다.


샤넬백을 사기 위해서는 백화점 몇 번 게이트에서 기다려야 하는지, 아침 8시에 왔는데 대기 번호 몇 번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실시간으로 공유된다. 이뿐만이 아니다. 먼저 입장한 사람이 재고 사항을 파악해 웹에 올리면 더 기다렸다 입장할지, 다음을 기약할지 선택하기도 한다.

입장한 후에도 사정이 나아지는 것은 아니다. 원하는 물건이 없을 경우 허망하게도 10분이 채 지나지 않아 돌아 나오기도 한다. 그리고 오후 입고를 기다리며 매장에서 나오는 즉시 대기를 걸어둔다. 이 모든 게 싫다면 대기를 위한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하거나 웃돈을 주고 다른 사람이 산 물건을 구매해야 한다.
 
a

오픈런의 대명사 샤넬 ⓒ 픽사베이

 
올초에 샤넬 매장에 가기 위해 오픈런을 몇 번 시도했다. 샤넬 지갑을 구매하기 위해서였는데 몇 차례 하다 돌아섰다. 백화점 오픈 시간 전부터 기다려 10시에 대기 번호 44번을 받고 오후에 들어갈 수 있었다. 한나절을 완전히 소진했는데 매장에 머무른 시간은 5분이 채 안 됐다. 게다가 번번이 물건이 없으니 허무함과 함께 '내가 뭐 하는 짓인가?' 하는 자기 비하가 일었다.

네잎클로버를 연상시키는 반클리프 아펠의 인상 소식이 전해졌을 때도 이색 풍경이 벌어졌다. 백화점에는 대기 마감이 다반사라 오후에 백화점에 들렀다면 매장 방문이 어렵다고 봐야 한다. 차선으로 선택하는 것이 공식 홈페이지.

온라인 숍에서 재고가 풀리기를 기대하며 새로고침을 무한 반복한다. 잠깐 재고가 떴더라도 눈 깜짝할 새 다시 재고 부족 상태로 바뀐다. '득템력'(트렌드 코리아 2022, 미래의 창)있는 누군가 벌써 진행 중이라는 얘기다. 장바구니에 담고 결제까지 이어지면 큰 돈을 썼겠지만, 오히려 돈을 벌었다는 이상한 논리에 무게가 실린다.

명품을 향한 이런 강한 열망은 어디에서 비롯되는 것일까? 먼저 '나를 위한 선물'과 같이 자기만족을 위해 구매하는 경우가 있다. 나의 취향에 맞고, 사용할 때나 볼 때마다 만족감이 느껴지기에 큰 지출을 감행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둘째, 명품이 주는 이미지나 디자인에 대한 호감, 아름다움에 대한 욕구가 구매로 이어진다. 아름다움이 가격에 비례하는 것은 아니지만 명품이라 하면 비교적 만듦새가 정교하고 미감을 충족시키는 무엇이 있다.


셋째, 역설적으로 명품이 더 경제적이라 구매하는 이들도 있다. 브랜드의 클래식 라인은 긴 시간이 지나도 계속 출시된다. 유행에 덜 민감하다는 것인데, 저렴한 것을 사느니 명품을 사서 오래 사용하는 것이 오히려 이익이라는 의미이다.

이 외에도 과시욕구나 내구성에 대한 신뢰, 거듭 오르는 명품에 투자하려는 이유로 구매하는 경우도 있다. 저마다의 이유로 명품을 구매한다. 스몰 럭셔리, 플렉스는 MZ세대의 트렌드이나 MZ세대에 국한된 것도 아니다.

득템할 거리를 찾아 인터넷을 살핀다. 미리 선점하지 못하면 어느새 품절이 되기에 인터넷 정보에 민감해져 있다. 하나둘 사다 보니 가격에 대한 저항은 점점 옅어지는 것 같다. 인상 압박에 하루라도 빨리 사는 게 이익이라는 비논리적인 생각이 상식으로 느껴진다. 불필요한 물건을 구매하고 중고로 되파는 데 구매할 때 이상의 에너지를 소모한다.

비난할 일은 아닌데 자신을 한번 돌아볼 필요는 있을 것 같다. 그저 분위기에 휩쓸려 따라가는 것은 아닌지, 현실을 한번 따져보자는 말이다. 나의 욕망인지, 부추겨진 욕망인지, 그로인해 이득을 보는 것은 누구인지 오픈런 하기 전에 생각해 볼 문제이다.
#샤넬 #스몰럭셔리 #오픈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매일 쓰고 읽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AD

AD

AD

인기기사

  1. 1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요양보호사가 일터에서 겪는 일은 당연한 게 아닙니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