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대구시, 전국 특광역시 최초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평일로 변경

2월부터 매월 둘째·넷째 주 월요일 휴무... 마트노동자 반대 의견서 달서구청·북구청 전달

등록 2023.01.13 15:54수정 2023.01.13 16:56
2
원고료로 응원
대구시의 일방적 발표, [편집자말]
a

대구의 최대 재래시장인 서문시장 입구에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변경 결사 반대' 현수막이 걸려 있다. ⓒ 조정훈

 
대구지역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이 전국 7개 특광역시 최초로 올 2월부터 평일로 변경된다.

대구지역 8개 구·군은 2월 둘째 주 월요일인 13일부터 대형마트 의무 휴업일을 월요일로 전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날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대형마트 의무휴업일로 전환하는 행정예고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행정예고 기간이 끝나면 그동안 매월 둘째, 넷째 주 일요일에 문을 닫았던 대형마트들은 매월 둘째·넷째 주 월요일로 의무휴업일이 바뀐다.

의무휴업일이 평일로 바뀌는 대상은 대규모 점포 17개와 준대규모 점포 43개 등 모두 60개 점포다.

대구시는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이 평일로 전환되더라도 지역 유통업 발전을 위한 대·중소 유통업체 상생 협력방안을 마련해 시행될 수 있도록 분기별로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정책적 지원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온라인 쇼핑의 급성장 등 유통환경의 변화에 대응해 지역 유통업 발전의 새로운 방향을 도모하고 대구 시민에게도 공휴일 쇼핑의 편익이 제공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19일 대구시와 8개 구·군, 대·중소 유통업계는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평일 전환 추진 협약을 맺었다. 대형유통업체는 중소유통업체가 제안한 사항을 적극 검토해 지원하고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마트노동자들, 평일 휴무 반대 의견서 제출
  
a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노조 대경지부는 13일 오전 대구 달서구청을 방문해 마트노동자들은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평일 전환에 반대한다는 의견서를 전달했다. ⓒ 마트노조

 
하지만 이해당사자인 마트노동자들은 합의 없는 의무휴업 평일변경은 불가하다며 대구 달서구청과 북구청을 방문해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는 이날 오전 달서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준표 시장과 대구시가 마트노동자, 지역 시장상인, 소상공인들에게 일관되게 보여준 것은 무시와 외면이었다"고 비판했다.

마트노동자들은 홍준표 시장을 향해 "정작 판을 벌인 본인은 뒤에 숨고 구청장과 구청 공무원들을 앞세워 상황을 모면해보려는 태도에 더욱 분노한다"고 주장했다.

김은영 마트노조 대경본부 사무국장은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변경은 각 구·군에서 결정하는 건데 아직 결정되지 않은 사안을 대구시가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 같다"며 "홍준표 시장이 강압적으로 변경하겠다는 것인데 우리는 지속적으로 반대 의견을 대구시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달서구와 북구에서 각각 500명이 넘는 마트노동자로부터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변경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서명을 받아 구청에 제출하고 다른 구·군에도 당사자들의 의견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오는 17일 대구시청 산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에도 마트노동자들의 반대 의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대형마트 #의무휴업 #평일 전환 #대구시 #마트노동자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5. 5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