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대통령실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주장? 김의겸의 거짓말"

민주당 논평에 강력한 유감 표명... "허위사실 유포에 책임져야"

등록 2023.01.27 16:27수정 2023.01.27 16:27
16
원고료로 응원
a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 미술관에서 알베르토 자코메티 재단의 알렉산더 졸스 회장 및 관계자들과 환담한 뒤 미술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터무니 없는 거짓."

대통령실이 27일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혐의가 또 드러났다'면서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촉구한 것에 대해 내놓은 반박이다.

이날 오후 대통령실은 알림 문자를 통해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아무 근거 없이 '대통령 배우자가 다른 종목(우리기술) 주가조작에 관여한 혐의가 드러났다'는 취지의 서면 브리핑을 냈으나, 이는 터무니 없는 거짓"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통령실은 "다른 사람의 재판 과정에서 나온 내용 중 일부를 마음대로 해석하여 '거짓 브리핑'을 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공당의 대변인이 금융감독기구 조사 결과 등 객관적 근거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대통령 배우자가 주가조작을 했다'고 단정적으로 공표한 것은 어떠한 핑계로도 정당화될 수 없고 국익에도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통령실은 "김 대변인은 대통령 동선과 관련해 '청담동 술자리' 운운하며 허위사실을 유포한 이후 제대로 된 사과나 책임 있는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과거 사례를 언급하면서 "공당의 대변인으로서 '허위사실 유포'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의겸, "도이치모터스에 이어 이번엔 '우리기술' 작전주" 주장


앞서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건희 여사가 또 다른 주가조작에 관여한 '혐의'가 드러났다"며 "도이치모터스에 이어 이번에는 '우리기술' 작전주"라고 밝혔다. 이어 "법정에서, 그것도 검사의 입을 통해 김건희 여사가 우리기술 20만 주를 매도한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씨 계좌도 활용됐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이쯤 되면 김건희 여사는 검찰에서 불려가 조사를 받아야 마땅하다"며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혀야 한다. 하지만 한동훈 법무부장관은 김건희 여사의 허물을 덮어주기에 급급하다"라고 주장했다.
#대통령실 #김의겸 #김건희 #주가조작 #입장문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용산 대통령실 마감하고, 서울을 떠나 세종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진실 너머 저편으로...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