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박지현 출당' 청원 5만명 돌파... '이재명계' 정성호 "동의 안 해"

"박지현 의견에 동의하진 않지만 민주당은 국힘과 달라야"... 박지현에 '발언 자제'도 요청

등록 2023.02.27 09:15수정 2023.02.27 09:15
4
원고료로 응원
a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 남소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을 촉구한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출당을 요구하는 당원들의 청원이 성사됐다. 하지만 '이재명계' 좌장격인 정성호 의원은 "박 전 위원장 의견에 동의하진 않지만, 출당한다는 것에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정 의원은 27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박 전 비대위원장의 의견에 동의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민주당이 국민의힘과는 달라야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에서 이준석 전 대표, 유승민 전 원내대표, 나경원 전 의원 찍어낸 것처럼 대통령의 눈치를 봐선 안 되지 않는가"라며 "우리 지지자들의 의견을 따라야 되겠지만 민주정당 아닌가. 다양한 의견을 수용하고 그런 정도는 돼야지 징계, 출당하는 것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다만 정 의원은 박 전 위원장의 책임도 지적했다. 그는 '박 전 위원장도 발언을 자제할 필요는 있다고 보는가'란 질문에 "자제할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는 답변을 내놨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있을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 또한 "검찰수사의 과도함 때문에 영장청구가 부당하다는 공감대가 상당히 넓게 형성된 것 같다"며 "당원, 지지자들이 더 강력하게 거기에 대해서 동의하고 있기 때문에 크게 이탈표는 많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박지현 전 위원장은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권력 앞에 도망가는 이재명이 아니라, 자신을 희생해서 국민을 지키는 이재명을 원한다"며 이 대표의 불체포특권 포기와 당의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처리를 촉구했다.

같은 날 민주당 당원 구아무개씨는 '박 전 위원장은 당원 자격이 없다'며 당 국민응답센터에 출당 청원을 올렸고, 이 청원은 27일 오전 9시 현재 민주당 관계자의 공식답변을 들을 수 있는 '참여인원 5만 명'을 넘긴 상황이다.
 
a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출당을 요구하는 글. 더불어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 올라온 이 청원은 2월 27일 오전 9시 5분 기준 52380명이 참여, 당의 공식답변을 들을 수 있는 기준인 '5만 명'을 충족했다. ⓒ 더불어민주당 국민응답센터 갈무리


[관련 기사]
박지현 "이재명 방탄 계속하면, 민주당 총선 폭망" https://omn.kr/22tr3
#이재명 #박지현 #정성호 #민주당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AD

AD

AD

인기기사

  1. 1 플라스틱 24만개가 '둥둥'... 생수병의 위험성, 왜 이제 밝혀졌나
  2. 2 군산 갯벌에서 '국외 반출 금지' 식물 발견... 탄성이 나왔다
  3. 3 20년만에 포옹한 부하 해병 "박정훈 대령, 부당한 지시 없던 상관"
  4. 4 남자의 3분의1이 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있다고?
  5. 5 [이충재 칼럼] 윤 대통령, 두려움에 떨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