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윤 대통령 "한일관계 개선 국민 체감에 만전 기하라"

20일 오전 수석비서관 회의서 지시... 노동시간 개편안에는 "불안 없게 담보책 강구"

등록 2023.03.20 13:58수정 2023.03.20 13:58
7
원고료로 응원
a

1박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한일 확대정상회담에 참석한 모습. ⓒ EPA=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한일 관계 개선 및 협력에 관해 국민들께서 체감할 수 있도록 각 부처는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대통령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오전 열린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이같이 지시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근로시간 유연화와 관련해 "임금 및 휴가 등 보상체계에 대한 불안이 없도록 확실한 담보책을 강구하라"고 했다.

윤 대통령의 지시는 고용노동부가 추진 중인 근로시간 유연화 제도 개선과 관련해 '주 최대 69시간 노동' 문제가 떠오르면서 장시간 근로를 강요한다는 비판 여론이 지속되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일정상회담 #윤석열 대통령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군산 갯벌에서 '국외 반출 금지' 식물 발견... 탄성이 나왔다
  2. 2 20년만에 포옹한 부하 해병 "박정훈 대령, 부당한 지시 없던 상관"
  3. 3 광주 찾는 합천 사람들 "전두환 공원, 국민이 거부권 행사해달라"
  4. 4 남자의 3분의1이 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있다고?
  5. 5 [이충재 칼럼] 윤 대통령, 두려움에 떨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