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베를린의 플리마켓에서 비건 피자를 먹는 기분

독일 비건 페스티벌 참가기... '다회용기 사용' 장려하는 한국과 달라

등록 2023.03.30 18:22수정 2023.03.30 18:22
0
원고료로 응원
비건으로서 선택권을 넓히고자 런던을 거쳐 베를린에 이사 와 살고 있습니다. 10년간 채식을 하며 일상에서 겪는 고충들과 동시에 더욱 풍부해진 비거니즘 문화를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기자말]
지난 12일 베를린에서는 'Vegan Sunday'라는 이름의 플리마켓이 열렸다. 비건을 주제로 크고 작은 행사들이 워낙 많은 도시이기에 이것은 봄과 함께 찾아 온 시작에 불과하다. 그러나 특별히 다른 점이라면 본 행사의 경우 코로나로 인해 2021년 6월 이후 첫 열리는 행사란 점이다.

한국에서도 다양한 규제가 있었고 많은 오프라인 행사들이 취소되었지만 유럽 등지에서는 완전 봉쇄(락다운)가 있었기에 올해 이 곳 사람들의 기대치는 사뭇 다르게 느껴진다. 작년 영국 런던에서는 락다운 이후 많은 페스티벌이 다시 돌아왔지만 독일은 그에 비해 규제가 더 강했다. 실제로 작년 3월 여행자로 첫 베를린을 방문했을 당시엔 백신 패스를 보여주지 않으면 식당이나 공공장소에 출입조차 할 수 없었다.


런던은 작년부터 이미 마스크 규제가 완화된 것에 비해 베를린은 최근 들어서야 시행되었고 여전히 병원에서는 정부에서 인증한 FFP2 마스크만을 착용해야 한다. 영국에서는 저마다 자신의 개성을 뽐내는 천마스크 패션이 유행했던 것과는 상반되는 엄격함이다.

비건 피자 한 판 더! 
 
a

비건 피자와 맥주 베를린 비건 선데이 플리마켓에서 주문한 비건 피자와 맥주 ⓒ 최미연


페스티벌의 규모와 성격에 따라 상이하지만 이번 비건 페스티벌에선 음식 말고도 베를린 2030 기후중립 주민투표 캠페인 부스, 퀴어 친화적인 성인용품과 수공예, 옷, 주류들이 마련되었다(베를린 2030 기후중립 주민투표는 지난 3월 26일 시행되었다. 탄소배출양을 0으로 만드는 기후중립을 기존 2045년까지 목표로 하는 법을 2030년으로 앞당기자는 내용의 투표였으나 개표수 미달로 부결됐다).

이런 경향은 비거니즘이 공장식 축산에 반대하는 윤리적인 식문화 소비 가치 이외도 기후, 젠더 평등과 떨어트릴 수 없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예로 지인들은 맥주나 비누, 속옷 등에도 비건 마크가 붙어 있는 것을 보면 이런데까지 동물성 원료가 들어가냐며 놀라기도 한다. 그런 점에서 비건 페스티벌은 맛있고 좋은 것을 구매하는 축제의 장인 동시에 우리 생활 전반에서 소비하고 있는 것들의 출처에 대해 고민해보게 만드는 지표가 되기도 한다.
 
a

베를린 2030 기후중립 주민투표 홍보물 3월 26일 시행된 베를린 기후중립 주민투표를 홍보하는 선전물 ⓒ 최미연


도넛, 쿠키, 샐러드 보울, 피자, 되너케밥(터키식 샌드위치) 등 음식 부스 앞에 이어진 줄들은 야외 행사에 대한 갈증이 얼마나 컸는가를 보여주었다. 그 중 그나마 줄이 짧아보이는 피자를 주문해 친구와 맥주에 곁들여 먹기로 했고, 비건이 아닌 그는 음식을 주문하며 치즈를 더 많이 추가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대부분 식물성 치즈는 코코넛이나 캐슈넛으로 만들어지는데 그 토핑은 기존의 치즈와 비슷한 꼬릿한 내가 제법 났는지 친구도 나도 매우 흡족해하며 먹었다.

논비건인 친구와 비건 음식을 시도할 때엔 단 한 번의 경험이라도 불만족스러우면 비건 음식 전반에 대한 인상으로 연결되는 경향이 있어 내가 만든 음식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긴장되는 편이다. 그렇지만 치즈가 마음에 들었던 건지 배가 고팠는지 혹은 모처럼 봄마실을 나온 기분 탓인지였는지 몰라도 우리는 이후 피자 한 판을 더 주문하고야 말았다.

피자는 아마 생분해 종이로 추정되는 판 위에 올려 나왔는데 맥주는 '유리잔'에 담겨 보증금을 함께 지불해야했다. 영국의 페스티벌과 차이점이라면 둘 다 종이 포장재를 많이 사용하지만 독일은 플라스틱컵 사용이 적다는 점이다. 역시 맥주의 나라답게 이것만큼은 꼭 '유리잔'에 담아 마셔야한다는 암묵적인 약속 같은 것이 있는 것 같달까.


'비건 페스티벌' 이런 건 한국이 더 낫다

마트에서 판매하는 맥주 유리병들도 '판드(Pfand)'라는 보증금제로 순환, 재생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독일이지만 서울에 비해 아쉬운게 있다면 '다회용기' 사용을 권장하는 문화의 부재다. 코로나 이래 위생관념으로 일회용품 사용이 급격히 늘어난 것도 있겠지만, 서울 불광동에서 대규모로 열리는 비건 페스티벌에 갈 때면 많은 이들이 텀블러 등을 들고 찾아왔던 것에 비해 아쉬운 대목이다.

비건 페스티벌 코리아는 본사 웹사이트에 '비건과 제로웨이스트 생활방식은 서로 연결되고 보완되어집니다'라며 챙겨 올 준비물로 '공복 상태, 개인 물병, 개인 수저, 다회용 가방 등'을 안내하고 있다.

코로나는 인간과 비인간의 서식지 경계가 침범되며 발생한 전염병이자 재난이라고 많은 이들이 예측한다. 더 늦기 전에 지속 가능한 방식의 소비 방법을 넓혀가지 않으면 안되는 시기다. 그것은 간헐적 채식, 텀블러 사용 일상화, 면 월경대 사용 등 다양하다.

오는 5월 서울의 비건페스티벌이 열리기 이전 4월 1일 혜화동 비건카페 달냥(혜화로 45, 2층)에서 비건 팝업 페스티벌이 열린다. 여기서도 개인 다회용기 지참 시 일부 할인이 적용된다. 봄나들이와 함께 먹거리 뿐 아니라 '이런 것도 비건이라고?'와 같은 새롭고, 지속적인 방법의 소비 선택권들을 발견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비건 #채식 #페스티벌 #독일 #영국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21년 여름 한국을 떠나 런던을 거쳐 현재 베를린에 거주 중이다. 비건(비거니즘), 젠더 평등, 기후 위기 이 모든 것은 ‘불균형’에서 온다고 믿기에 그것에 조금씩 균열을 내 기울어진 운동장을 일으키고 싶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5. 5 "'맘껏 풍자하라, 당신들 권리'... 윤 대통령 SNL 200만 영상은 뭔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