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종외교 헌정유린, 윤석열은 퇴진하라"

'89년 전교조 해직교사들, 규탄 시국선언

등록 2023.04.05 10:13수정 2023.04.11 09:13
0
원고료로 응원
a

윤석열 숭일굴종 매국외교 규탄대회 ⓒ 정도원

 
3일 오후 2시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교육민주화동지회 정기총회에 참석한 회원들은 윤석열 정부의 대일굴종외교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교육민주화동지회는 지난 2018년 2월 결성된 조직이다. 교육민주화와 민족·민주·인간화 교육의 기치를 올렸던 전교조 결성 관련 해직교사들의 모임이다.

이들은 국회 교육위원회에 4년째 계류 중인 "해직교원·임용제외교원원상회복특별법(안)"의 당사자들이기도 하다. 교육민주화동지회는 지난 2021년 2월 전교조와 함께 진실화해위원회에 1989년 노태우 정권의 전교조 참여 교사 1527명 대량 해직 사건에 대한 조사를 신청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이듬해인 2022년 12월 8일, '1989년 전교조 결성 대량 해직 사건은 위법적이고 현저히 부당한 공권력 행사에 의한 중대한 인권침해'라는 진화위의 판단을 이끌어냈다.

이 날 참석한 해직교사들은 최근 윤석열 정권의 대일 굴종외교에 대해 분노하며 회의 중 '굴종외교 헌정유린, 윤석열은 퇴진하라!'는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먼저 우리나라가 현 시기 "과거사를 반성하기는커녕 평화헌법 개정과 재무장을 도모하고 있는 일본과 공유하고 협력할 보편적 가치가 과연 무엇"인지를 물었다.

이들은 이구동성으로, 윤 대통령이 후보 때부터 "선제공격" 발언으로 남북관계가 급랭하고, NATO정상회의에 참여하여 뜬금없는 "탈중국" 선언으로 대중 교역량이 급감하여 사상 유례없는 엄청난 무역수지 적자의 늪에 빠진 점, 최근 언론의 자유가 위축되고 검찰권이 남용되고 있는 점 등을 짚으며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인도-태평양 전략이란 이름의 대 중러 냉전체제를 구축하는 미일군사동맹의 인계철선으로 왜 우리의 청년들을 내모는 것이냐고 분노했다. 윤 대통령의 제 3자 변제안 관련에 대해서도 강한 의구심과 개탄이 쏟아졌다. 

총회에 참석한 퇴직교사들은 이와 같은 국민들의 의구심과 우려에 대해 국군통수권자이며 국익을 수호해야 할 윤 대통령은 분명한 응답을 내놓아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평생을 교단에서 '정의와 진실, 자유와 평화'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 인간의 존엄성과 민족의 자존을 가르치기 위해 노력했던 우리는 교육자로서의 양심을 용납하지 않았던 군부독재시대의 불의한 정권에 맞서 싸웠던 분노보다도 더 큰 분노를 담아 윤석열 정권의 굴종적 대일외교와 반민주적 헌정유린을 엄중히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일굴종외교 #헌정유린 #교육민주화동지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전교조해직교사 詩人·한국작가회의회원 전교조 대구교육연구소장 교육민주화동지회 부회장 저서 : 『교단으로 돌아가면』 『우리교육, 무엇이 문제인가』 『겨울나무는 외롭다』 『더 나은 교육은 가능하다』 『교육보다 교사가 먼저다』 『삼백예순날 하냥 외롭고 순결한』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석열 검찰, 70억 현금저수지 조성...한동훈, 얼마나 받았나
  3. 3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4. 4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안경 날아가고, 감금...친구들, '고맙다' 응원"
  5. 5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