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어김없이 쑥버무리 떡을 찝니다

매년 봄이 오면 남편의 추억을 소환하는 음식

등록 2023.04.21 08:30수정 2023.04.21 08:30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봄이 오고 쑥 버무리 떡을 찌는 것은 매년 해야 하는 봄맞이 놀이다. 며칠을 망설였다. 시장에 가서 쑥을 사다가 떡을 쪄야 하나, 쑥은 자꾸 자라는데 어떡하지, 그러나 시장에서 파는 쑥은 어디에서 캤는지 알 수가 없어 조심스럽다. 그렇다고 그냥 포기 할 일은 아니다.


올해도 매년 모이는 천안 친구집을 가게 되었다. 시골 청청 지역인 친구집에서 쑥을 캐다가 떡을 찔 수 있어 숙제를 해낸 듯 마음이 홀가분하다. 

오랫동안 차 생활을 하면서 자연을 바라보는 나의 시선이 달라졌다. 차를 마시며 공부했던 날들, 사람 사는 일은 어떤 삶을 살던 그냥 보내지는 세월이 아님을 알게 되었다. 계절을 마중하며 즐기는 나름의 방법도 알았다.

봄은 나에게 선물처럼 설레는 계절이다. 수없이 많은 꽃들이 피어나고 눈 시린 추운 겨울을 견뎌내고 새 옷을 갈아입는 나뭇잎들은 숨이 막힐 정도로 예쁘고 아름답다. 봄이란 계절은 온통 아름다운 색깔의 축제다. 인간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 색을 만들어 낼 수 있을까. 날마다 피어 나는 연둣빛 나뭇잎을 보면서 놀랍고 감동을 한다. 

진달래가 피면 진달래 화전을 부치고 쑥이 나오면 쑥버무리를 해서 남편과 차를 마신다. 마치 계절을 마중하는 것 같은 느낌이다. 사람 사는 일이 크게 욕심부리지 않고 산다면 무엇이든 감사하지 않은 일이 없다. 봄온 온 세상이 새로운 먹거리들이 지천이다.

텃밭에 나가면 민들레, 담배 나물, 돈나물, 머위 나물천지다. 식탁에 봄을 옮겨 놓은것 같다. 각종 나물을 캐다가 된장, 고추장에 갖은 양념을 해서 무치면 그게 바로 봄맛이다.  봄에 나오는 나물들은 입맛을 돋구워 주고 비타민이 많아 피로에 지친 몸에 활기를 준다.


천안 친구네 집에서 캐온 쑥은 안심을 해도 된다. 쑥을 혼자 캐지 않아도 다른 사람이 캔 쑥도 나누어 준다. 일도 혼자가 아닌 여러 사람이 하면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다. 쑥을 캐던 그날 저녁 쑥국을 끓여 주었는데 너무 맛있다고 하며 다음 날 모두 쑥을 캐서 집으로 가져갔다. 올 봄 제일 맛있게 먹은 쑥국이다.
 
a

친구집에서 캐온 쑥과 나물들 각종 나물들 ⓒ 이숙자

 
친구집은 산자락 아래인데 차도 전혀 다니지 않는 청정지역이다. 그곳에 가면 쑥뿐만 아니라 다른 나물도 캐오고 집에 가져오니 봄이 잔뜩이다. 어제는 바로 쑥을 씻어 쑥버무리 떡을 했다. 내가 유독 봄이 오면 쑥버무리를 하는 이유는 시어머님이 살아계실 때 남편이 좋아해서 꼭 떡을 해 주셨다 한다. 남편은 그 추억을 못 잊는다. 남편에게는 쑥버무리 떡은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추억의 떡일 것이다.
 
a

쑥버무리 떡 재료 쑥 버무리 찔 재료들 ⓒ 이숙자

 
쑥은 따뜻한 성질을 가지고 있으며 위장과 간장, 신장의 기능을 강화하고 복통 치료에 좋다고 한다. 쑥은 우리나라 건국이야기에 나올 정도로 한국인의 3대 건강식품이다.

집에서 쑥버무리 찌기

1 먼저 맵쌀을 3시간 정도 담가 쌀을 불린다.
2 쌀을 씻어 소쿠리에 담아 물을 뺀다.
3 방앗간에 가서 빻아 온다.
4  팥도 삶아 놓는다.
5  단호박도 껍질을 벗겨 나박나박 썰어 놓고.
6 씻어 놓은 쑥과 쌀가루. 삶아 놓은 팥도 넣고 호박도 함께 섞어
7 삼베 보자기를 찜솥에 깔아 놓고 찌면 된다.


솥에서 김이 많아 나오고 한참 후 뚜껑을 열고 젓가락을 찔러 가루가 묻어 나오지 않으면 떡이 다 익은 것이다.
 
a

쑥버무리 떡 쪄놓은 쑥버무리 떡 ⓒ 이숙자

   
a

쑥 버무리 떡 쪄놓은 쑥떡 ⓒ 이숙자

 
나는 팥을 좋아해 팥을 많이 넣었다. 쑥 버무리 떡을 찔 땐 재료가 정해진 것은 없다. 좋아하는 것을 더 많이 넣으면 된다. 나는 내 방식대로 떡을 찐다. 마침 분당 사는 딸이 일이 있어 군산집에 내려왔기에 바로 옆에 사시는 사돈 댁에도 보내고 딸네도 주었다. 시낭송 수업하는 곳에도 가지고 가서 차와 함께 나누어 먹었다. 음식은 함께 나누어 먹어야 맛이 있다.

내 건강이 허락하는 날까지 봄이 오면 봄맞이 하듯 쑥버무리 떡을 할 것이다. 어머님을 만나듯 그리움이 담긴 떡을 남편에게 선물하고 살려 한다. 또한 나눔도 하고 정이란 나누어 먹는 음식에서 나온다. 나이 든 세대인 나는 옛날 음식에 대한 향수가 있다. 나눔은 행복이다. 살아가는 일상 속에서 부지런을 내면 기쁨을 줄 거란 걸 믿는다. 
덧붙이는 글 이 글은 기자의 블로그, 브런치에도 실립니다.
#봄 #쑥 버무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5. 5 "카이스트 졸업생 끌고나간 경호처, 윤 대통령 묵인 여부 밝혀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