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미세먼지 '좋음' 뜨면 대공원역 3번출구로... 공기맛이 다르다

봄날의 산책자를 위한 미술관 옆 동물원 4.5km, 지하철 타고 떠나는 '비밀의 숲' 나들이

등록 2023.05.01 19:01수정 2023.05.01 19:01
0
원고료로 응원
a

서울대공원 동물원 둘레길을 걷다 보면 만나는 풍경 ⓒ 김은영

 
날씨가 좋은 날이 너무 귀해지고 있는 즈음이다. 여기서 날씨가 좋다는 의미는 온도와 습도의 밸런스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양호하거나 매우 좋음인 날을 뜻한다. 보통 정도만 돼도 기꺼이 나갈 수 있다. 그러나 나쁨이거나 최악, '절대 외출하지 마세요'가 앱 화면에 뜰 때면 방독면이라도 쓰고 외출해야 할 것만 같은 기분에 사로잡힌다. 그래서 나는 앱의 알림음에 다음과 같은 메시지가 뜨면 열 일 제치고 밖으로 뛰쳐나간다.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매우 좋음, 맑은 공기 마음껏 마시세요'


그래, 가는 거다. 숨 좀 제대로 쉴 수 있는 그곳으로. 나는 50년 역사를 자랑하는 동네 김밥 맛집에서 김밥 한 줄을 사 들고, 물 한 병을 준비해서 지하철 4호선 오이도행에 오른다. 그렇다고 나의 목적지가 오이도는 아니므로 오해는 없으시길.

남태령, 선바위, 경마공원역을 지나 오늘의 목적지인 대공원역에서 하차한다. 보통 대공원역에서 하차하는 사람들이 우르르 몰리는 출구는 2번이다. 그러나 군중을 선호하지 않는 분들은 3번 출구로 나가시는 것을 추천한다. 그곳은 꽤 한적한 편이다.

대공원에 들어서 중앙에 서면 다양한 목적지를 향해 가는 사람들이 갈리기 시작한다. 코끼리 열차를 타거나 전경을 감상하기 위해 스카이리프트를 타러 가거나 놀이동산에 가거나 미술관에 가거나 테마가든에 가거나 동물원에 간다. 봄날의 주말, 대공원엔 상춘객들이 넘쳐난다.

그러나 이곳에서 유일하게 한적한 비밀의 숲길이 있다는 사실을 아시는가? 그곳으로 가기 위해서 동물원 방향으로 걷는다. 동물원 입구에서 오른쪽으로 난 길을 따라 들어가면 호수가 보인다. 이 곳에서 찰칵, 인증사진 스폿이다.

미술관 옆 동물원, 그리고 둘레길
 
a

서울대공원 동물원 둘레길 ⓒ 김은영

    
호수를 끼고 왼쪽으로 진입하면 동물원 둘레길이 시작된다. 총 거리 4.5km. 약 300m쯤 가서 살짝 지친다면 쉼터에 앉아 숨을 고른다. 나는 여기서 50년 전통의 김밥 한 줄을 까 먹으며 에너지를 비축한다.


이제 본격적으로 트래킹이 시작된다. 양옆으로 키 높은 나무들이 즐비하고 왼쪽으로 동물들의 울음소리가 종종 들린다. 이곳은 동물원 둘레길이다. 가끔 이곳을 걷고 있을 때면 제주도 사려니숲길을 걷고 있는 착각이 들기도 한다. 비록 흙길이 아닌 아스팔트길일지언정 비행기 대신 지하철 타고 이렇게 한적한 숲길을 누릴 수 있다는 건 행복이다.

가다 보면 <미술관 옆 동물원> 촬영지 표지판이 보인다. 기억하시는 분들 계시는가? 1998년 배우 심은하, 이성재가 출연했던 영화다.
 
a

서울대공원 동물원 둘레길과 어우러진 자연의 모습 ⓒ 김은영

 
a

서울대공원 동물원 둘레길 풍경 ⓒ 김은영


길의 중반 지점 쯤에서 다시 쉼터를 만난다. 여기서 두 번째 찰칵. 인증사진 스폿이다. 물론 이 길에는 가는 곳곳마다 벤치가 있어서 힘들면 언제든 쉬었다 갈 수 있다. 중반 쉼터에는 거대한 자연의 장관이 수려하게 펼쳐진다. 마치 중국의 어느 관광지를 온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풍광을 바라보며 심호흡을 한 번 크게 한다.

여기서부터는 발걸음이 한결 가벼워진다. 머리 위로 스카이 리프트가 지나가면 거의 도착지에 가까워 온 것이다. 출구로 나오면 국립현대미술관이 보인다. 그냥 지나치지 말고 미술관 잔디밭에서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굳건히 서 있는 '노래하는 사람'을 꼭 만나고 가시길. 그리고 세 번째 찰칵. 그는 일정한 간격으로 자신만의 노랫가락을 뽑아내고 있다.
 
a

국립현대미술관 바깥에 있는 조형물 '노래하는 사람' ⓒ 김은영

 
동물원 둘레길은 동물원 입구 쪽에서 출발할 수도 있지만 미술관 쪽에서 시작에서 동물원 쪽으로 나올 수도 있다. 중간에 샛길은 없으니 유의하시길. 한 번 들어가면 끝까지 걷거나 온 만큼 돌아 나와야 한다. 마음의 숲을 거닐기에 좋은 봄날이다. 누구나 마음속에 비밀의 숲길 하나씩 품고 살지 않는가. 그 길을 만나러 떠나보자.

*서울대공원 동물원 둘레길
주소 : 경기 과천시 대공원광장로 102
교통편 : 지하철 4호선 대공원역 하차 2, 3번 출구
길이 : 총 4.5km(약 1시간 30분 소요)
이용 시간 : 하절기(5월~8월) 오전 9시~오후 7시

 
a

서울대공원 동물원 둘레길 ⓒ 김은영

 
a

서울대공원 동물원 둘레길과 주변 풍경 ⓒ 김은영

덧붙이는 글 '내 고장 봄 여행 명소 공모' 기사입니다.
#산책 #둘레길 #서울대공원 #동물원 둘레길 #걷기 좋은 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광고 카피라이터 20년 차로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중입니다. 일상을 여행처럼 살기를 소망하며 소소한 감정들의 표출을 통해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지금-여기의 사람들과 작거나 큰 삶의 문제를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보고자 펜을 듭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5. 5 제주서 먹는 흑돼지가 비싼 이유... 이거 알면 화날 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