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동남아 어딘가 혹은 지옥에서 온 것 같은

봄에 깨어난 '큰광대노린재'와 먹이식물 '회양목' 이야기

등록 2023.05.04 13:51수정 2023.05.04 14:16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이거 우리나라 곤충 맞아요?'


산책하다 찍은 곤충 사진을 지인들에게 보내니 이런 질문이 돌아온다. 우리나라보다는 동남아 열대 우림 어딘가에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도 하고 지옥에서 온 것 같다 하기도 한다.

살펴보면 등판에 빨강과 초록의 보색 대비가 강렬하고, 배 쪽은 무지개색이다. 전체적으로 유광코팅 한 듯 햇빛을 받으면 번쩍거린다. 크기는 어른 엄지 손톱정도로 꽤 큼직하다. 지금까지 내가 만난 곤충들 중 화려함으로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큰광대노린재'다.
 
a

큰광대노린재 여기를 보아라! 하듯 당당하다. ⓒ 김혜영


이렇게 화려하니 우리 조상님들도 나전칠기나 장식품을 만들 때 사용하기도 했다. 정부희 선생님의 책 <곤충의 빨간옷>을 보니 낙엽 더미 속에서 겨울잠을 자던 큰광대노린재 유충(종령)이 봄이 되어 따뜻해지면 엉금엉금 기어 나온다고 한다. 그리고 마지막 허물을 벗고 내가 본 어른벌레가 된 것이다. 내가 만난 그 큰광대노린재도 그런 시간을 보냈을 것이다. 
      
a

큰광대노린재 배 배는 무지개색으로 알록달록 하다. ⓒ 김혜영

        
 
a

큰광대노린재 유충(종령) 지난 가을에 만난 큰광대노린재 유충. 지금 보니 겨울잠 자려고 낙엽 속으로 들어가는 길이었나보다. ⓒ 김혜영


그런데 큰광대노린재는 왜 이렇게 강렬한 색상을 가지고 있을까? 이렇게 눈에 띄면 공격받지 않을까 걱정스럽기도 하다. 하지만 이 녀석도 믿는 구석이 있다. 곤충들은 대체로 생태계에서 강자가 아니다. 그래서 스스로를 방어할 방법들을 반드시 가지고 있다.

그 중에는 주변과 비슷하거나 수수한 색으로 숨는 방법도 있고 역으로 화려하게 치장하여 눈에 띄면서 경고를 날리는 방법도 있다. 큰광대노린재는 후자에 속한다. 그 경고장에는 '나 건드리면 가만 안 둬!'라고 적혀 있다.

실제로 큰광대노린재는 건드리면 바로 노란색 피가 난다. 게다가 그 피는 시큼하고 역한 냄새가 나서 한 번 건드려본 경험이 있는 동물이라면 큰광대노린재의 화려한 색깔만 봐도 저절로 외면하게 된다.

큰광대노린재는 이런 독물질은 어떻게 만들게 되었을까? 그것은 먹이와 연관이 있다. 큰광대노린재는 회양목의 열매와 줄기, 잎의 즙을 빨아먹는데 회양목에는 초식동물이 자신을 뜯어먹지 못하도록 하는 방어물질이 있다. 큰광대노린재는 회양목을 먹이로 삼아서 회양목의 독을 자신의 독으로 이용하는 것이다.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럼 이런 방어물질을 가진 회양목은 귀한 식물일까? 그렇지 않다. 당신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름은 낯설지 몰라도 학교나 공원, 아파트 등에서 낮은 울타리로 많이 쓰이는 나무 중 하나이다. 울타리 용도로 쓰이다 보니 허리 높이 아래로 전정되어 있는 경우가 많고 새끼손톱만큼 작고 두꺼운 둥근 잎이 사철 푸르다.
 
a

당신은 이 식물을 본 적 있다. 이렇게 구조물처럼 잘 깎여서 울타리가 되어주는 식물 중 하나가 회양목이다. ⓒ 김혜영

 
a

회양목 잎 작고 동그란 잎이 가득! 겨울에도 추위를 견디며 살아간다. 봄에는 좀 더 예쁜 연두색 잎이 생김 ⓒ 김혜영


처음 큰광대노린재를 만났을 땐 알 수 있는 것이 화려한 외모 뿐이었다. 그런데 관심을 가지고 곤충도감을 뒤지다보면 이름을 찾을 수 있다. 또 왜 이렇게 화려한 색깔을 가지고 있는지 인터넷을 뒤지고 각종 책들을 읽다보면 그 이유를 알게 된다.

그러다보면 회양목에 대해서도 알게 되고 독성물질이 어디서 어디로 전해지는지도 알게 된다. 그리고 큰광대노린재의 한살이와 월동에 대해 알게 된다. 그러면 예전에 찍었던 사진들도 떠오른다. 그렇게 연결된다.  

그래서 자연은 거대한 이야기 창고 같다. 내가 하나의 질문을 던지면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가 연결되어 나온다. 게다가 울창하고 유명한 숲이 아닌 우리 동네 아파트 근처에서도 충분히 만날 수 있다. 그래서 그들과의 만남이 무척이나 설레고 반갑다.
#강릉 #봄 #큰광대노린재 #회양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내가 만나서 즐겁고 행복했던 것들을 글로 남겨 공유하고자 함!

AD

AD

AD

인기기사

  1. 1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2. 2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요양보호사가 일터에서 겪는 일은 당연한 게 아닙니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