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영상] 경찰, 분신 건설노동자 분향소 강제철거... 4명 연행·4명 부상

[현장] 고 양회동 지대장 분향소 설치하자 곧장 철거... 현장서 "캡사이신 뿌려" 지시도

등록 2023.05.31 20:20수정 2023.05.31 23:32
28
원고료로 응원
a

경찰이 31일 오후 서울 중구에 차려진 고 양회동 지대장 천막 분향소를 강제 철거했다. ⓒ 김성욱

 
경찰이 31일 오후 서울 중구 파이낸스빌딩 앞에 차려진 고 양회동(49) 민주노총 건설노조 강원건설지부 3지대장의 천막 분향소를 강제 철거했다. 이 과정에서 분향소를 지키던 건설노동자 4명이 경찰에 강제 연행됐고, 4명이 부상을 당했다. 부상자 중 1명은 팔을 다쳐 응급후송되기도 했다.

51기-1, 51기-3, 55기-1, 56기-2 56기-3 등의 깃발을 든 경찰 병력 수백명은 이날 오후 6시 54분께부터 분향소 강제 철거를 시작했다. 앞서 건설노조는 오후 6시 35분께 분향소를 세우고 오후 7시부터 추모문화제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건설 노동자들이 팔짱을 끼고 양 지대장 분향소 천막 주변을 에워싸자, 경찰들은 힘으로 노동자들을 하나하나 끌어냈다. 노동자들이 강하게 반발하자 경찰 병력 중 일부에서 "캡사이신을 뿌려서라도 해산시키라"는 지시도 나왔다. 하지만 실제 캡사이신이 분사되진 않았다.

오후 7시 6분께 분향소는 결국 모두 철거됐다. 양 지대장의 약력과 유서가 새겨진 패널은 산산조각 났다. 영정은 다른 곳으로 옮겨졌다.
  

경찰, 고 양회동 지대장 분향소 강제 철거 경찰이 31일 오후 서울 중구에 차려진 고 양회동 지대장 천막 분향소를 강제 철거했다. ⓒ 김성욱

 
현장에 있던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권영국 변호사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라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대통령이라는 자의 말 한마디에 무너지고 고꾸라지고 있다"고 했다. 권 변호사는 "행정대집행을 하려면 사전에 적법한 절차를 거치라"고 반발했다. 건설 노동자들은 "폭력 경찰 물러나라"를 외치며 경찰들에게 항의했다.

추모 문화제는 오후 7시 20분부터 분향소가 무너진 상태에서 시작됐다. 

양 지대장은 지난 2일 정부의 노조 탄압에 항의하며 분신해 사망했다. 이후 정부의 사과가 나오지 않으면서 한달이 되도록 장례도 치르지 못하고 있다.
 

경찰, 분신 건설노동자 강제 철거 경찰이 31일 오후 서울 중구에 차려진 고 양회동 지대장 천막 분향소를 강제 철거했다. ⓒ김성욱 ⓒ 김성욱

 
 

경찰, 고 양회동 지대장 분향소 강제 철거 경찰이 31일 오후 서울 중구에 차려진 고 양회동 지대장 천막 분향소를 강제 철거했다. ⓒ 김성욱

 
#경찰 #양회동 #건설노조 #분향소 #강제철거
댓글2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