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영상] 논 사이를 휘젓고 다녀도 그저 반갑다

강화도 들녘에 찾아온 저어새와 백로... 산책길에 만나는 여름 철새

등록 2023.06.14 15:28수정 2023.06.14 15:28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저어새 부지런한 저어새가 쉼없이 먹이 사냥을 한다. ⓒ 전갑남

 
이른 아침. 모내기가 끝난 들녘이 푸르다. 강화 마니산 아래 가랑포 들녘에 새들이 찾아왔다. 물오리 가족이 먼저 눈에 띄었다. 네 마리가 오손도손 논물에서 미끄러지듯 헤엄친다.
  
a

강화도 화도면 가랑포 들녘에 찾아온 저어새와 백로. ⓒ 전갑남


한참을 걷는데, 푸른 들에 하얀 점들이 눈에 확 들어온다. 저어새와 백로가 먹이 사냥을 나왔다. 저어새 네 마리에 백로 두 마리. 살금살금 다가가 보니 논바닥에 고개를 처박고 부지런히 움직이는 녀석은 저어새이고, 고개 쳐들고 먼 산 바라보듯 서 있는 놈은 백로이다.


저어새와 백로 먹이 사냥

대개 저어새는 혼자 다니지 않고 몇 마리씩 몰려다닌다. 논에서 하는 행동을 보면 길을 따라 걷듯 발걸음이 무척 바쁘다. 거기보다 백로는 홀로 성큼성큼 걷는 경우가 흔하다.

오늘도 저어새 무리는 주걱부리로 논바닥을 휘저으며 먹이를 찾는다. 하는 짓이 참 부지런도 하다.

백로는 오늘따라 저어새를 졸졸 따라다닌다. 녀석이 멀뚱멀뚱 있다가 뭔가 눈에 띄는 것을 찾았는지 코옥 집어내는 행동을 한다. 아마 저어새가 휘젓고 다닌 자리에서 먹잇감을 낚아채는 모양이다.

주로 물에서 먹이를 찾는 새들의 세계도 살아가는 방법이 각기 다르다. 주둥이 모양에 따라 먹이 사냥 방식에서 차이가 난다.


쉼 없이 물속에서 부리를 저어 스스로 먹이를 찾는 녀석이 있고, 눈에 띄는 것을 노려서 해결하는 녀석도 있다. 전자가 저어새이고, 후자는 백로이다.

논에 물꼬를 보러 나온 동네 아저씨가 오토바이에서 내렸다.

"저어새 저 녀석들, 논바닥을 저렇게 휘젓고 다니면 벼 생육에 지장 없을까요?"
"지금은 모가 튼튼히 뿌리를 내려서 괜찮아."
"부리로 하는 짓이 꼭 논을 매 듯해요!"
"보고 있으면 참 신기하다니까!"
"잠시도 쉬지 않아요."


혹시 녀석들 때문에 뜬 모가 생길까 염려했는데, 그럴 일은 없다고 한다. 참 다행이다.

아저씨는 저어새가 많이 몰려와 논을 매주면 김매는 일손을 덜어줄 것 같다며 웃음을 짓는다. 천연기념물로 귀한 녀석들이 이곳까지 찾아와 준 것만도 고마운 일이라 한다.

천성이 부지런한 저어새

저어새는 지구상에 5천여 마리밖에 남아 있지 않다고 알려졌다. 천연기념물 제 250-1호로 지정하여 보호되고 있다.

부지런히 일하는 저어새를 보면 느끼는 게 많다. 이런 저어새 무리가 우리 사는 세상에서 개체 수가 자꾸 줄어들어 멸종위기종이 되었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요즘 들어 차츰 개체 수가 늘어나고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잘 보호하여야겠다.
 
a

요즈음 들녘에 자주 나타나는 저어새가 무척 반갑다. ⓒ 전갑남

 
a

저어새가 고개를 숙이고 부지런히 주걱부리로 논을 휘저으며 먹이사냥을 한다. 백로가 저어새를 따라다니는 모습이 이색적이다. ⓒ 전갑남


여름철 번식기를 앞둔 저어새는 유난히 부산스러운 것 같다. 종족 보존을 위해 할 일이 많으리라. 뒷머리에 번식깃이 참 멋지다. 자세히 보면 가슴 윗부분에도 노란 띠가 나타난다.

아무튼, 천성이 부지런한 저어새의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 기특하다는 생각이 든다.

드넓은 갯가에서 주로 생활하는 저어새가 유월 들어 들녘에서도 자주 목격하게 되어 반갑다. 논에서는 어린 물고기를 비롯하여 개구리, 올챙이, 미꾸라지 등을 주로 먹는다고 한다.

아저씨가 삽을 오토바이에 매단 뒤 천천히 지나간다. 요즘 들어 저어새를 만나 들녘 산책길을 걷는 재미가 쏠쏠하다.
#저어새 #백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강화 마니산 밑동네 작은 농부로 살고 있습니다. 소박한 우리네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