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전 위원장, 8월 서울서 북토크 결과보고회 연다

전국 순회하며 다양한 목소리 듣고 소통... "북토크가 하나의 공론장 되길"

등록 2023.07.04 09:23수정 2023.07.04 14:15
0
원고료로 응원
a

ⓒ 은평시민신문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이상한 나라의 박지현> 출판을 기념해 오는 8월 초 다시 서울을 찾는다. 서울 방문 전 7월 6일에는 경기 성남, 7월 7일에는 경기 수원을 방문해 북토크를 진행한다.

올해 1월 출간한 책은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내며 분투했던 시간들을 에세이로 풀어낸 책이다. 출간 후 박 전 위원장은 지난 2월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첫 북콘서트를 연 뒤 전국 순회 북콘서트를 개최했다.

박 전 위원장과 팀 박지현은 구미·대구·부산·창원·제주·광주·전주·춘천·원주·대전·세종·청주·천안·인천  등 14곳을 다녀왔다. 박 전 위원장은 지역 북토크를 통해 각자 살고 있는 지역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전했다.

각 지역에선 "교통 접근성이 좋은 구미", "최저임금을 주는 대구", "돌아오고 싶은 부산", "청년이 떠나지 않는 창원", "배송료가 비싸지 않은 제주", "친구들이 떠나지 않는 광주", "귀와 눈이 즐거운 다양한 전주", "아카데미극장이 있는 원주", "지하철 노선이 더 많은 대전", "밤에도 안전한 세종" 등 변화를 바라는 지역주민들의 목소리가 있었다.

그 외에도 구미에서는 김천구미KTX역을 이용할 때 느끼는 교통 편의 정책의 부재가 문제로 제기됐고, 전주에서는 전주천에서 잘려나간 버드나무 수백 그루에 대한 이야기, 원주에서는 사라지는 아카데미극장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 등 다양한 의견으로 지역 공론장이 채워졌다.

춘천에서 열린 북토크는 박 전 위원장의 모교인 한림대학교의 초청을 받아 특강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 날 특강은 '대한민국에 청년정치란 있는가: 순번 기다리기와 들이받기'라는 주제로, 청년정치인의 경험과 비전을 대학 동문과 지역주민들에 공유하고 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100여 명이 넘는 참석자들은 대한민국 정치 현실과 청년 문제에 대해 많은 의견을 제시하며 열띤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청주에서 열린 북토크 역시 충북대학교 여성주의 동아리 '우레'의 초청을 받아 특강 형식으로 진행됐다. 특강은 '여성의 정치세력화, 우리가 해내야한다'는 주제로, 여성정치인으로서 느꼈던 장벽과 편견에 대해 나누고, 정치권에서 여성의 대표성을 제고하기 위한 방법에 대해 시민들과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 전 위원장은 "올해는 전국 어디든 가겠다는 마음으로, 청년들과 활발히 소통하는 한 해로 보내려 한다"며 "이 책을 통해 청년들의 정치 참여를 이끌어내고 함께 변화를 만들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또 "우리 세대가 살아갈 세상인데, 청년들의 이야기가 정치권에서는 안중에도 없다는 듯 배제된다"며 "먼저 세상에 존재하는 '우리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기로 결심했다"고 기획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북토크의 키워드를 '일상'으로 정했다. 연령과 성별 등 구분 없이 각자의 '일상'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지고, 특히 청년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박 전 위원장은 "이번 전국 순회 북토크를 통해 더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더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싶다"며 "'우리가 살아갈 세상이니까' 북토크가 하나의 공론장이 돼 지역과 청년의 목소리를 많이 담아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a

오는 7월 6일 박지현 전 위원장은 성남에서 북콘서트를 개최할 계획이다. ⓒ 은평시민신문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은평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박지현 #민주당 #북콘서트 #이상한나라의박지현 #서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5. 5 "카이스트 졸업생 끌고나간 경호처, 윤 대통령 묵인 여부 밝혀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