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인권위 위원에 성폭력 인물 포함 논란... 군 "과거 몰랐다"

A씨, 해당 사건으로 파면 당해... 완주군 인사 검증 허점 비판 피하기 어려워

등록 2023.07.20 15:13수정 2023.07.20 15:46
0
원고료로 응원
[완주신문=유범수 기자] 전북 완주군민 인권증진을 위해 출범한 완주군 인권위원회 위원 중 과거 성폭력 논란에 휩싸인 인물이 포함돼 있어 파문이 일고 있다.   

전북도청 인권팀장이었던 A씨는 지난 2016년 12월 초 열린 전주인권영화제에서 영화제 관계자들과 뒤풀이를 갖고 술에 취한 자원봉사자 B씨를 모텔로 데리고 가 성폭력을 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국가인권위원회 인권교육 강사, 지역 모 대학 겸임교수, 천주교 정의평화위원회, 인권단체 집행위원장 등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 사건으로 전북도청은 A씨를 파면했다.

A씨는 앞서 2018년 3월 대학 강사 시절, 복수의 재학생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당시 익명의 한 피해자는 SNS를 통해 지난 2013년 자신이 겪은 피해 내용을 올렸다.

이에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A씨에 대해 법원에 진정서를 제출 한 후 "가해자 A씨가 합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재판부는 공소제기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같은해 12월에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력으로 얼룩진 인권 없는 인권영화제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당시 기자회견을 주최하기도 했던 한 단체 관계자는 "이런 인사를 완주군 인권위원으로 위촉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완주군 "공모 통해 선정, A씨 과거 몰랐다"


완주군 인권위원회는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선정된 위촉직 7명과 당연직 1명, 총 8명으로 구성됐다.

완주군 관계자는 "위원들은 공모를 통해 선정했다"며 "사전에 A씨에 대해서는 몰랐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완주군의 인사 검증에 허점이 있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완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성폭력 #완주군 #성추행 #여성단체 #인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