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갱이 돕는다 누명... 시체도 못 찾고 제사만 지내"

[함양민간인희생자 유족의 기억을 기록하다9] 장쾌영씨

등록 2023.08.04 14:52수정 2023.09.18 16:03
0
원고료로 응원
한국전쟁 전후, 수많은 민간인은 누가 적인지 알 수 없는 소용돌이에 휘말려 국가로부터 보호받아야 함에도 무참히 희생됐다. 함양군은 지리산과 덕유산을 잇는 지리적 여건으로 빨치산이 활동하는 본거지가 되었다. 1948년 10월 여순사건 이후 공비토벌작전 중 빨치산을 도왔다는 명분으로 함양에서는 민간인 학살사건이 자행되었다.

함양군 읍면 민간인 80여 명을 포함해 보도연맹, 연고지가 밝혀지지 않은 이들까지 포함하면 무고한 희생자가 300여 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들 중 함양민간인 희생사건 86명, 강정금 상해사건 1명, 부산형무소 사건 16명, 국민보도연맹사건 29명, 적대세력사건 29명, 전주형무소사건 2명, 산청·거창 등 민간인희생사건 2명, 서부경남민간인 희생사건 15명, 전북지역민간인 희생사건 1명 총 181명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의 진실규명으로 명예를 회복한다. 

하지만 70여 년 아픈 기억을 안고 살아온 유족들의 설움은 아직도 깊기만 하다. 희생자 유족들의 가슴에 응어리진 그날의 진실이 모두 밝혀지는 날까지 우리는 그들의 기억을 붙잡아 둘 의무를 갖게 됐다. 그들의 증언을 기록하는 것은 이르다 하기엔 너무 늦었고 늦었다고 하기보단 다행이었다. 아픈 기억을 들추어내야 했던 힘든 작업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증언해 준 유족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함을 전한다.[편집자말]
1950년 9월26일 오후6시경 서하면 다곡리 산68번지(대황령 고개)에서 수많은 총성이 대황마을에 들려왔다. 그 익일이 추석날이었다.

이는 6.25전쟁 후 1950년 9월23일 북한 인민군이 진주에서 후퇴해 오던 중 지곡면을 경유 서하로 넘어오는 대황령재에 도착해 사태가 불리하자 무차별 총살을 시켰다.

그 당시 구사일생으로 생존한 사람의 증언에 의하면 당시 학살된 인원이 375명 정도가 되며 그 중 생존자는 약 10명에 불과하며 중상자는 매황마을에서 간호했다가 고향으로 돌아간 인원도 수명이다.

함양민간인희생자 유족 장쾌영씨

"옛날에 우리가 잘 살아서 머슴들을 데리고 살다 보니까 집에 아래채를 사랑방으로 이용했어. 머슴들 누워 자라고 사랑방을 차려서 옛날에 농사지을 때 비료도 없고 하니까 거기 자면서 오줌 모아서 보리밭에 뿌리고 할라고 해놨는데 그걸 빨갱이들 재울라고 만들었다고 그렇게 거짓말로 누명을 씌워서 그거 차린 죄로 아버지가 잡혀가셨어.

음력으로 유월달에 질삼 알지요, 불에 자갈을 달궈서 열에 삼이 노랗게 되게 말하자면 삼 삶는기라. 옛날에는 얄궂이 삼베옷만 입고 그걸 동네 회관 옆에서 모여서 하고 있는데 경찰이 와서 아버지만 잡아갔어. 사랑방 차렸다고.

그 길로 가서 집에 오지도 못하고, 그 당시 잡혀갔던 사람들이 함양 경찰서로 잡혀갔는데 거기서 트럭에 사람들 하나둘도 아니고 여럿을 태워서 수동면 본통 앞에 산골짝에 데려가 놓고 굴을 파놓고 거기다 대고 총을 다 쏴서 죽여 놨어. 이 마을에서는 아버지 혼자 잡혀갔어요.


그래가지고 시체도 못 찾고 거기서 죽었다는 것만 알고 나는 그때 어렸으니 우리 어머님만 시체를 찾으러 갔지. 내가 세 살, 동생은 뱃속에 있었고. 그길로 가서 그리 됐지. 그런데 가서 시체도 못 찾고 뫼도 없이 제사만 지내고 있어.

여기 한동네에 우리 고모가 계셔서 상세히 알아서 나한테 다 얘기를 해주셨었지. 그리 되셨다고 해. 우리는 어려서 모르지. 죽었다고 경찰서에서 시체를 찾으러 가라고 연락이 왔더라고 해요. 가보니 피투성이에 누가 누군지도 모르고, 한 군데 한 차 싣고 가서 총으로 갈겨 버린 거지.

여기 뒤에가 황석산이거든, 거기 빨치산이 있었어. 나도 어머니랑 자는데 빨치산이 내려와서 쌀 조금 있는 걸 싹 다 털어갔어. 한번은 빨치산들 동네 안에 못 들어오게 커다란 대문을 해 놓고 군인이 잠복을 하고 있는데 대문을 넘어 올라고 하는 빨갱이 한명이 총 맞아 죽는 걸 봤어.

저녁에는 내려와서 쌀 털어 가고 하는데 잡을 재간이 없었어, 그렇게 안하면. 빨갱이들 잡을라고 군대가 봉전, 황산 사이에 산 날망에 잠복하고 있었는데 맨날 돌아가면서 부락민들이 밥 해다 바쳤어. 밥해주는 곳을 고찌라고 했대. 아이고 참...

아버지는 외동아들이었어. 할아버지도 외동이었고. 고모님은 세분이 살아계셨어. 한동네 살았던 한분이 있었지. 우리가 그때 좀 잘 살고 하니까 원수를 졌는지 옆에서 거짓말을 해서 누명을 씌웠으니.

아버지 그리 되시고 그 길로 집구석 폭삭 망했지. 논도 다 팔아먹고 땅 너마지기 남았어. 그 많은 논 다 팔아먹고, 우리 키우니라꼬. 자꾸 흉년은 지지, 세금내야 되지, 먹고살아야 되지, 너무 어렵게 살았어. 그래가지고 내가 살아나오면서 논도 조금 사고, 애들 공부시키느라 욕봤어. 애들한테 한 달 용돈을 못 줘 봤어, 조금주고 또 주고, 조금 주고 또 주고. 남들처럼 용돈도 풍족하게 못주고. 그래도 애들은 다 잘 컸어.

어려서 집 구석이 그렇게 되다 보니까 나는 공부도 못했어. 초등학교도 늦게 11살 때 들어가서 3년 하고 졸업했어. 그때 4H가 있었는데 공부를 가르쳐줘서 좀 한기라. 초등학교 들어가서 시험을 치니 3학년으로 넣어줬지. 아 근데 동생이 3학년에 다니고 있었던기라, 그래서 동생은 한 학년 내려가고 나도 그리 학교를 졸업했어. 그거라도 했으니 내가 한글이라도 하지. 울기도 많이 했지, 나는 왜 공부도 못하나 하고. 더 배웠으면 고생도 덜 했을걸.

그리고 어머니 시킨 대로 집에서 일만 하는 기라. 그러고 나도 결혼하고 애들은 키워야 되니까 정말 열심히 살았어.

여태까지 빚으로 살아나왔어, 농사지어 갚고 농협에 또 빚지고 농사짓고. 이제 겨우 다 갚았어. 담배농사를 9년 지어서 애들 공부시켰는데 그걸로는 택도 없었지. 그래서 우리 동네서는 최고 앞에 사과농사를 지었지. 지금은 나이 먹어서 다 못하고 반만 사과농사를 짓고 있지. 애들이 이만큼 잘 자라서 지금은 맘 놓고 살아."

  
* 이 기사는 증언자의 구술을 그대로 살리고자 방언을 사용하였습니다. 구술 내용 중 날짜, 나이, 숫자 등에는 구술자의 기억의 외곡이 있을 수 있으며 전체 내용 또한 증언자의 기억을 바탕으로 기록됐습니다.

유족

■ 이름 : 장쾌영
■ 희생자와의 관계 : 희생자의 아들
■ 생년월일 : 1946년 8월25일 / 만 77세
■ 성별 : 남 주소 : 경남 함양군 서하면 황산길 56-1
■ 직업 / 경력 : 농업

희생자

■ 이름 : 장귀열
■ 생년월일 : 1921년 12월25일
■ 사망일시 : 모름
■ 성별 : 남
■ 결혼여부 : 기혼
■ 주소 : 경남 함양군 서하면 황산마을
■ 직업 / 경력 : 농업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함양뉴스에도 실렸습니다.
#함양민간인희생자 #유족 #구술 기록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언론 젊은신문 함양의 대표지역신문 주간함양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