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도전 끝에 시흥 '장현1초' 신설 확정, 2027년 개교 예정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과정 개선으로 규제 완화돼 장현1초 신설 가능

등록 2023.08.17 15:50수정 2023.08.17 15:50
0
원고료로 응원
a

장현지구 초등학교 학군(안) 장현1초가 들어설 장현지구 학군(안). 빨간 테두리선이 장현1초의 학군(안)이다. ⓒ 화면캡처

 
시흥 장현지구 주민들의 숙원사업이던 '(가칭)장현1초' 신설이 경기도교육청 자체투자심사에서 조건부 승인으로 통과, 확정됐다. 

17일 더불어민주당 시흥(갑) 문정복 국회의원에 따르면 장현1초는 시흥시 장현동 321번지 일원에 부지면적 1만2147㎡(연면적 1만1183㎡), 18학급, 학생수 471명 규모로 총 사업비 397억 원(용지비 44억원, 공사비 353억원)을 들여, 오는 2027년 3월 개교 예정이다.  

장현1초는 학교복합시설 추진 등으로 신설 계획이 확정됐으며 학군 조정을 조건부로 승인된 만큼 추후 문정복 국회의원실과 시흥시, 경기도교육청이 협력하여 추진하게 될 전망이다. 

학교 신설은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서 '2020년 4월 정기1차 재검토, 2020년 12월 정기3차 재검토, 2021년 4월 정기1차 부적정'으로 설립시기 조정 및 인근학교 분산배치 가능을 이유로 지난 3년간 설립이 무산되어 왔다. 

지역구 국회의원인 문정복 의원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장현총연을 비롯한 지역주민들과 지속 소통하며 국회 대정부질문, 상임위 질의, 법안발의 등을 통해 수도권 공공주택지구 내 학교 설립 지연 문제, 지역 특성 등에 따른 소규모학교 신설을 주장해왔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2월 교육부는 지역 여건에 따라 학교 신·증설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중앙투자심사 면제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의 중앙투자심사 제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개선방안에 '▲총사업비 300억 원 미만 소규모 학교(초 36학급 미만, 중·고 24학급 미만) 설립 ▲학교 이전 또는 학교 통폐합 후 학교 신설을 추진하는 경우 ▲공공기관·민간 재원으로 초·중·고 신설하는 경우 ▲학교 신설시 학교복합화 시설을 포함해 추진할 경우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면제'가 담기면서 장현1초 신설이 가능해진 것이다.


문 의원은 "시흥은 젊은 층이 많은 도시로 최근 주택공급으로 인하여 아이들과 함께 살기위해 시흥으로 왔는데 학교문제로 정부와 끊임없이 갈등을 빚는 것은 옳지 않다. 우리 아이들과 부모들이 오랫동안 시흥에서 터 잡고 살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육부와 시흥시, 교육청과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장현1초를 적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하고, 기존 장현초의 교실 및 급식실 증축을 조속히 추진하는 등 우리 아이들의 교육환경 개선과 학습권 보장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본 기사는 시흥타임즈에도 게재되었습니다
#시흥시 #장현지구 #장현1초 #문정복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眞光不煇, 眞水無香' 참된 빛은 번쩍이지 않고, 참된 물엔 향기가 없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