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윤 대통령 '격노'했다던 그 회의... 안보실장 "보고한 적 없다"

[운영위] '채 상병 사건보고 자체가 없었다' 부인... "국방장관과 전화했지만, 사건 얘기 안 해"

등록 2023.08.30 18:54수정 2023.09.08 12:34
3
원고료로 응원
a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남소연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고 채 상병 사건 조사 결과를 "보고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 '임성근 사단장에게도 과실치사 혐의가 적용돼 대통령이 격노했다더라'는 박정훈 대령의 주장과 달리 '보고 자체가 없었다'는 얘기다.

조 실장은 30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7월 31일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이 사건에 대해 대통령께 보고했나"라는 질문을 받고 "그런 사실이 없다"라고 답변했다. 그는 "이미 국방위에서 국방부 장관과 해병대 사령관이 아니라고 얘기했고, 아니라고 하는 보도 참고자료까지 냈다"며 "그것으로 대답을 갈음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안보실이 보고한 적 없냐'는 물음에도 "없다"고 대답했다.

조 실장은 "안보실이 한 일을 설명드릴 수 있다"며 "안보실은 채 상병의 안타까운 죽음이 있은 연후, 위로를 표시하기 위해 대통령의 위로편지를 만들어서 바로 조문을 갔고, 조화를 보냈고, 서훈을 신청했고, 1계급 특진을 했다. 이것이 안보실이 하는 일"이라고 했다. 그는 민 의원의 거듭된 질의에도 "조사하는 부분에 있어서 저는 (대통령에게) 보고한 적 없다", "(7월 31일 수석비서관 회의에서도 보고된 바) 없다"는 답을 되풀이했다.

민 의원은 '수석비서관 회의 이후 안보실장이 국방부 장관, 차관 등에게 전화한 적 있는지' 물었다. 조 실장은 "차관과 하는 건 드물고, 장관하곤 전화를 자주 한다. 여러 안보 현안에 대해서 했다"면서도 "(채 상병 사건에 관한 대화는) 안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는 (통상적인 업무 협조 방식대로) 언론보도 자료만 입수해서 봤고, 그 이후 언론보도 자료를 고치거나 한 것도 없고, 그런 지시를 내린 적도 없다"고도 했다. 

하지만 채 상병 사망사건 수사단장으로 항명죄 수사를 받고 있는 박정훈 대령은 국방부 검찰단에 제출한 진술서에서 '7월 31일 오전 회의에서 VIP(윤 대통령)가 격노하며 사단장을 빼라고 했다는 얘기를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으로부터 들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의 법률대리인 김정민 변호사가 오마이TV에서 공개한 바에 따르면, 박 대령은 김 변호사에게 "(대통령이) 바로 국방부장관 연락해야 된다고 '쾅쾅쾅쾅' 했다고. '사령관님 VIP가 맞냐'고. 고개를 끄덕끄덕하시더라"고 설명했다.

군 검찰은 박 대령의 주장이 "피의자의 일방적 주장 발표"이라며 이날 그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피의자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위해 노력했으나 피의자가 계속 수사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안의 중대성과 증거인멸 우려를 고려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방부는 국민의 신뢰가 땅에 떨어져도 용산의 심기만 지키면 그만인가"라며 "진실을 은폐하기 위한 무도한 수사를 당장 멈추라"고 비판했다.

[관련 기사]
[단독] 박 대령이 "정말 VIP가 맞느냐" 묻자, 해병대사령관은 고개 끄덕였다 https://omn.kr/25e7i
"VIP가 '쾅쾅쾅쾅'했다고..." 박정훈 대령 육성 녹취 공개 https://omn.kr/25f2u
군 검찰,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 사전구속영장 청구 https://omn.kr/25f9s
#채 상병 사망사건 #외압 의혹 #박정훈 대령 #윤석열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5. 5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