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택시 기본요금이 1천 원? 그 돈으론 호떡 하나 못 사 먹어요

[실트_2023] 한덕수 총리, 국회 예결위에서 실언... "물가 모르는데 물가 잡나" 비판

등록 2023.09.01 15:37수정 2023.09.01 17:52
4
원고료로 응원
 
a

대중교통 기본요금 묻는 말에 한덕수 "택시는 1000원, 버스는 한 2000원?" 논란 ⓒ 김혜리

 
한덕수 국무총리가 택시 기본요금을 묻는 질문에 "1000원"이라고 답해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한덕수 총리는 지난 8월 30일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택시비가 올랐는데 얼마인지 아느냐'는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글쎄요, 한 1000원쯤 되지 않았나요"라고 답했습니다. 2023년 9월 기준 서울시 택시 기본요금은 4800원입니다.

한 총리는 이 의원이 서울시 시내버스 요금을 추가로 묻자 "지금 한 2000원"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이에 이 의원은 "1200원이었는데 1500원으로 올랐다. 알고 계셔야 한다. 서민들한테 교통비가 심각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후 한 총리는 유기홍 민주당 의원 질의 순서에 발언 기회를 얻어 "제가 택시요금 1000원 이야기한 것은 이번에 택시요금이 인상되는 것에 대해 보고를 많이 듣고 고민한 것이 (반영)돼 제가 좀 착각을 한 것 같다"고 해명했습니다. 택시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이 올랐다는 점을 답변하려다 착각했다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한 총리의 답변을 두고 누리꾼들은 민생 경제를 챙겨야할 총리가 물가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데다가 언급한 액수가 터무니없다며 황당해했습니다.
  
한 누리꾼은 "29년 전 택시요금을 말하는 건, 한 총리는 물론 윤석열 정부의 인식과 정책이 29년 전에 머물러 있다는 것"이라고 힐난했습니다. 서울시 택시요금 변화 추이 자료에 따르면 1000원은 1994~1997년도 기본요금입니다. 이후 택시 기본요금은 2000년 1300원에서 2020년 3800원으로 약 3배 뛰었습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직접 타지는 않더라도 서민 물가의 기본인 교통비 정도는 총리로서 알고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습니다. "최근 버스, 전철 등 요금 인상이 주요 뉴스였는데 아랫사람들이 총리도 모르게 요금 인상을 했다는 건가"라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이외에도 누리꾼들은 "택시 1000원 주고 탈 정도의 세상이면 물가 걱정 안 하겠다. 얼마나 국민 민생 경제에 무심했으면 20년 전 소리를 하는지. 요즘 호떡 하나도 1000원에 못 사 먹어요"라고 일갈했습니다. 
#한덕수 #택시비 #1천원 #윤석열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3. 3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4. 4 영화 '파묘'보다 더 기겁할만한 일제의 만행들
  5. 5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