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연합 압수수색은 무리한 시민사회 때리기 표본"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논평 ... " "4대강은 정쟁의 대상이 아닌 재자연화의 대상"

등록 2023.09.04 09:08수정 2023.09.04 09:08
0
원고료로 응원
a

녹색연합. ⓒ 녹색연합

 
경찰이 녹색연합 압수수색에 대해,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이번 압수수색은 이명박정부의 정책 실책 숨기기 위한 무리한 시민사회 때리기의 표본"이라며 "4대강은 정쟁의 대상이 아닌 재자연화의 대상, 무리한 정쟁화 시도 말아야 한다"라고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4일 낸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관련해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대선 후보시절부터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 계승하겠다며 실제로 당선 이후에는 실제로 계승하는 모습을 보이며, 재자연화를 바라는 경남도민들의 바람을 꺾어버리고 말았다"라며 "이로 인해 이례적으로 이른 시기에 녹조가 발견되고 말았다"라고 했다.

이들은 "올해의 이례적인 녹조 발견이 4대강사업이 실패한 사업이란 걸 증명하지만, 시작부터 실패한 사업이었다"라며 "녹색성장이라는 가면을 쓴 체 토목기업의 배만 불리며 사업은 진행되었고, 그 과정에서 한반도를 가로지르는 거대한 죽음의 물길만이 만들어졌다. 그 치부를 가리기 위해 이제는 환경단체마저 때리기 시작한 것이다"라고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윤석열 정부의 헛발질이 많다고 하지만 보이지 않는 카르텔 잡기는 계속되고 있다는 반증이 이번 압수수색이다"라며 "노동조합과 시민사회를 카르텔이라고 규정하고 이번에는 환경단체들 마저 카르텔로 규정하고 말도 안되는 이유들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라고 했다.

또 이들은 "윤석열 정부에 경고한다. 압수수색과 환경단체 때리기로는 결코 당신들의 치부를 숨길 수 없을 것이다. 거센 탄압은 당면한 기후위기와 생태학살만 부각 될 뿐이다"라고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윤석열 정부의 기후퇴행과 탄압에 맞서 거리로 나온 기후시민들의 목소리를 놓치지 않고. 윤석열 정부에 맞서 기후위기에 맞서는 시민들과 함께 행동 할 것"이라며 "경남도민들의 염원인 낙동강재자연화를 이루기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문재인정부의 4대강 보 해체 결정 과정에서 부적절한 개입을 했다는 혐의를 받는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수사하면서 4대강추천위원회 명단 유출 의혹과 관련해, 지난 1일 녹색연합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녹색연합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서울경찰청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2. 2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요양보호사가 일터에서 겪는 일은 당연한 게 아닙니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