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5일부터 한-캐나다 발달장애작가 공동전시

수교 60주년 문화교류... 주캐나다한국문화원에서 '모두의 어떤 차이' 전시

등록 2023.09.04 10:05수정 2023.09.04 10:05
0
원고료로 응원
 
a

모두의 어떤 차이: Intense Difference Of Its Own 전시 포스터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주캐나다한국문화원은 2023 한국-캐나다 수교 계기 60주년을 맞이하여 양국 발달장애예술가의 전시 및 문화교류를 추진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캐나다 수교 60주년을 대표하는 행사로 캐나다 전국장애인예술센터(National Access Art Centre, 이하 NaAC), 한국국제교류재단이 공동기획한 전시로 국내에서도 선보인 바 있다. 전시는 물론 예술가들의 레지던시 프로그램, 아트 메이킹 워크숍을 진행하며 예술을 통해 다양성의 가치를 실현하고자 한다.


<모두의 어떤 차이: Intense Difference Of Its Own> 전시는 9월 5일 개막하여 약 한 달 동안 주캐나다한국문화원에서 진행된다. 픽셀김(김현우), 미셸 베니(Michelle Bennie), 캐를 해리스(Carol Harris), 브라이언 이니스(Brian Ehnis) 등 양국을 대표하는 발달장애인 작가들과 한국계 캐나다 조각가 故 이원형 등 총 12명의 참여했다.

개막식에는 한국발달장애인문화예술협회 '아트위캔'소속 발달장애인 연주자들이 클래식 연주를 들려준다. 전시 부대행사의 일환으로는 오타와 소재 빙 스튜디오(Being Studio) 회원들을 초청하여 아트메이킹 워크숍을 추진한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정길화 원장은 "한국과 캐나다 발달장애 예술가의 문화교류 지원을 계기로 장애예술의 국제교류가 더욱 활성화되고, 다양성이 존중받는 문화교류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캐나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환경과 사람에 관심이 많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