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반복되는 어민 사고, 5년간 327명 사망 혹은 실종

어기구 의원실 조사 "어선 안전장비 보급 시급"

등록 2023.09.27 11:00수정 2023.09.27 11:00
0
원고료로 응원
a

보령 해경이 대천항에서 선박을 점검하고 있다. 자료사진. ⓒ 보령해양경찰서


해마다 어민들이 실족이나 추락, 어구 등에 의한 사고로 숨지는 일이 반복되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7일 어기구(당진시・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실이 최근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 년에서2022 년 사이 안전사고로 인한 어업인 사망 · 실종자가 327 명으로 집계됐다. 부상자도 647 명에 달했다.

어업인 사망 사고의 경우, 어구나 로프 등에 의한 신체 가격43명이 사망했고, 실족 등 해상추락이 42명이 숨졌다. 배에서 그물을 끌어올리는 기계인 양망기 사고로 인해 숨진 어민도 34 명에 달했다.

어기구 의원실은 "어민 사망사고는 2018 년 41 건에서 2021 년 63 건으로 1.54 배가 늘었다"며 "지난해에는 53 건으로 소폭 감소했다. 하지만 연평균 51.8 명의 어업인이 안타까운 사고로 생명을 잃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어기구 의원은 " 안전사고로 안타깝게 생명을 잃는 어업인 사망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 며  " 해수부는 안전한 조업환경을 위한 어선안전장비 보급을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어 의원실에 따르면 해양수산부에서는 어업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어선사고 예방시스템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8년부터 2022 년까지 구명조끼와 자동소화설비 등 어선안전장비 보급에 48억 4600만 원, 안전조업교육에 33억 1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어민 사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3. 3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영화 '파묘'보다 더 기겁할만한 일제의 만행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