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김태흠 "의대 정원 확대 환영, 충남에 국립의대 신설해야"

윤석열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 지지... 충남도민 수도권 원정치료 지적하기도

등록 2023.10.19 11:22수정 2023.10.19 11:22
0
원고료로 응원
 
a

김태흠 충남지사가 1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재환

 
윤석열 정부가 오는 2025학년도부터 의대 정원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가운데, 김태흠 충남지사가 "시의적절한 결정"이라며 "의대 정원 확대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1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요즘 언론에서 의대 정원 확대에 말들이 많다. 의대 정원 확대 계획을 적극 환영한다"면서 "윤석열 정부의 시의적절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 지지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충남도민들의 서울 원정 치료 문제와 응급의료 시스템 부족 등을 언급하며 의대 정원 확대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지사는 "1년 전 윤석열 대통령과 독대했을 때 의대 정원 확대를 가장 먼저 건의했다. 지방 의료 붕괴 상황에서 의대 정원 확대는 미룰 수 없는 시대적인 과제이다"라며 "지방에서는 응급실을 찾다가 목숨을 잃는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충남도민들은 의료 공백으로 인해 수도권으로 원정 치료를 받으러 가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충남은 의사 수가 5000명이 필요하다. 실제로는 3000명도 안 되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소아과와 응급의학과 기피현상이 심각하다"며 "단순히 의사 수만 늘려선 안 된다. 충남에 국립의대를 신설하고 의료 인력이 지방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의사협회와 여야가 논의하고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이 필요해 보인다. 그 과정에서 충남도의 입장을 오늘 먼저 밝힌 것이다"라며 "의대 정원을 확대하는 문제는 숫자를 얼마나 할지가 남았지 큰 틀에서는 문제가 없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윤석열 #김태흠 #의대 정원 확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