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꼬지 대한민국', 중남미 한류 진원지 멕시코서 연다

문체부-국제문화교류진흥원, 10월 27일~28일 K팝 콘서트, K생활문화 체험-전시 등 문화교류

등록 2023.10.26 14:07수정 2023.10.26 14:07
1
원고료로 응원
a

‘2023 한류생활문화한마당 모꼬지 대한민국’ 영문 포스터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중남미 한류의 진원지인 멕시코에서 '2023 한류생활문화한마당 모꼬지 대한민국'(이하 모꼬지 대한민국)이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은 "한국 생활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는 '모꼬지 대한민국'을 오는 10월 27일부터 28일까지 양일간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모꼬지'는 놀이, 잔치 등으로 여러 사람이 모이는 것을 이르는 우리말이다. 진흥원은 2020년부터 매년 전 세계 한류 팬들과 쌍방향 문화교류를 통해 국가 간 상호 문화이해를 높이는 글로벌 한류 생활문화축제인 '모꼬지 대한민국'을 개최해왔다.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개최된 '2022 모꼬지 대한민국' 행사는 약 5만 3천여 명의 한류 팬이 참여했다. 따라서 세계 각국의 한류 팬들과 직접 만나 K콘텐츠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모꼬지 대한민국' 행사는 멕시코에서 개최한다. 1905년 에네껜 이민을 시작으로 1962년 수교 이후 양국은 경제,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방면에서 꾸준히 협력하고 있다. 연간 교역액은 200억 달러가 넘는데, 한국은 멕시코의 세 번째 교역 상대국이고 멕시코는 한국의 대중남미 최대 교역국이다.

진흥원은 "문화적 측면을 보면 한국에서 멕시코의 음식과 문화에 관심을 보이는 팬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멕시코 역시 한국의 K팝과 드라마 등에 큰 흥미를 보이면서 양국의 문화 교류가 활성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의 멕시코올림픽위원회(Mexican Olympic Committee)에서 열린다. 모꼬지 콘서트를 비롯하여 전시 및 체험부스, 오픈 스테이지 등 현지 한류 애호가들에게 다양한 한국 생활문화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10월 28일(토)에 열리는 '모꼬지 콘서트'의 헤드라이너는 K팝 정상급 아티스트 엔시티 드림(NCT DREAM)이다.


이날 행사는 비정상회담으로 유명한 멕시코 출신 방송인 크리스티안이 진행한다. 또한 K-팝 공연과 함께 멕시코에서 사랑받는 K드라마, K예능 등 K콘텐츠 속 한국의 생활문화를 주제로 아티스트의 미니토크가 이어진다.

진흥원 정길화 원장은 "멕시코는 K드라마, K팝 등 중남미 한류의 진원지"라며 "특히 멕시코의 한류 팬덤은 매우 열정적이고 적극적인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이어 "이번 기회에 중남미 한류 팬들이 K팝과 함께 한국의 생활문화를 체험하고 즐기는, 글자그대로 '모꼬지(파티, 잔치)'의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편 '모꼬지 콘서트' 관람은 모꼬지 대한민국 공식 누리집(www.mokkojikorea.com) 예매를 이용하거나, 멕시코시티 로마스 데 소텔로(Lomas de Sotelo)에 위치한 멕시코올림픽위원회 현장에서 체험부스 참여를 통해 선착순으로 접수할 수 있다. 이번 행사 주요 프로그램과 일정은 공식 누리집에 게재된다. '모꼬지 콘서트'는 전 세계 누구나 시청할 수 있도록 모꼬지 대한민국 공식 누리집과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 보기를 제공하며, 콘서트 실황은 11월 중순에 공개할 예정이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모꼬지대한민국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환경과 사람에 관심이 많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AD

인기기사

  1. 1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2. 2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5. 5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