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이자 시인이었던 이상정 장군 76주기 추념식

10월 27일 이장가문화관 옆뜰에서 추념식 진행... 시민 150여 명 참석

등록 2023.10.28 10:14수정 2023.10.30 09:06
0
원고료로 응원
a

이상정 장군 76주기 추념식 ⓒ 정만진

 
1896년 6월 10일 대구에서 출생
1919년(23세) 일본 국학원대학 졸업
1919-1921년 대구 계성학교, 신명학교 도화(미술) 교사
1921년(25세) 대구 최초의 서양화 개인전 개최
1922년(26세) 대구 최초의 현대 시조시인 등단(『개벽』 제26호)
1923년(27세) 미술 연구소 '벽동사' 설립


이때까지의 이력을 보면 영락없는 예술가를 소개하는 느낌이다. 미술 교사로 근무했고, 대구에서 처음으로 서양화 개인전을 열었으며, 당대 최고의 종합잡지를 통해 등단한 대구 최초의 현대 시조시인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이후 이력은 전혀 다르다.

1925년(29세) 국내 독립운동 중 피체를 피해 중국 망명

망명할 때 남대문역(현 서울역)에서 조국을 떠나는 감회를 읊은 시조 '남대문역에서'가 남아 있다. "이 속에 타는 불은 저 님은 모르시고"로 시작해 "서운히 가는 뒷모습 애석히 눈에 박혀/ 이따금 샘솟는 눈물 걷잡을 줄 없애라"로 끝나는 '남대문역에서'는 지금도 읽는이의 마음을 저절로 애조에 젖게 한다.

1936년(40세) 임시의정원 의원
1940년(44세) 한국광복군 창설 지원
1941년(45세) 임시의정원 의원
1942년(46세) 임시정부 외무부 외교연구위원회 연구위원
1945년(49세) 중국 육군 유격대 훈련학교 교관(중국군 중장)
1947년(51세) 10월 27일 병사
1968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1977년 대한민국 독립장 추서
2017년 4월 '이달의 독립운동가' 선정


국내에서 비밀결사 용진단을 조직하여 대표로서 독립운동을 하던 중 일제에 체포당할 위기가 닥치자 중국으로 망명했다. 이때부터는 화가이자 시인 이미지가 아니라 대단한 독립운동가로 변신한다. 게다가 정규 중국군 중장까지 역임하는 등 특이한 경력도 보여준다. 그래서 그를 흔히 '장군'이라 부른다.

화가, 시인에서 독립투사, 중국군 장군으로
 

독립운동가 이상정 장군 76주기 추념식이 지난 10월 27일 오후 3시 30분 대구시 달서구 명천로 43 이장가문화관 옆뜰에서 열렸다. 추념식은 국민의례, 내빈 소개, 헌화와 분향, 주최측 인사, 추념사, 추모가, 졔문 낭독, 묘역 순례로 구성되었다.


이상정장군기념사업회 이원호 회장은 "장군은 용진단을 조직해 독립운동을 하다가 일경의 수배를 받아 중국으로 망명했고, 그 후 의열단과 대한민국임시정부 활동을 통해 독립을 위해 일신을 바쳤습니다. 풍찬노숙하며 중국 전역을 누빈 장군의 삶은 대구정신의 한 전형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요지의 인사말을 했다. 

이어서 이종찬 광복회장의 추념사를 김능진 전 독립기념관장이 대독했다. 이종찬 회장은 "임정과 중국군에서 눈부신 활동을 하였던 장군은 광복 후 모친상을 당하여 1947년 일시 귀국하였으나 광복의 영광도 채 누리시지 못하고 그해 10월 27일 애석하게 서거를 하셨습니다"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그 뒤로 추념사는 이상배 대구달서경찰서장, 이현우 경주이씨 중앙화수회장, 강민구 민주당 대구시당 위원장, 박현숙 대구보훈처장(최병윤 보훈과장 대독), 김범일 전 대구시장 순으로 계속됐다.
 
a

가운데에 이상정 장군 묘, 그 오른쪽에 동생 이상화 시인의 묘가 보이는 문중 묘역 모습 ⓒ 정만진

 
추념사가 모두 끝난 뒤 김한나 소프라노가 "영원한 자유와 사랑의 의미를 담은 노래"라는 소개를 덧붙여 '에델바이스' 등 두 곡을 불렀다. 권숙희 선생은 이상정 장군이 백부 소남 이일우에게 보낸 편지를 경북도립국악단 박세홍 단원의 연주를 배경삼아 내방가사 형식으로 낭독했다.

특별한 순서는 이상정 장군의 손자 이봉화 선생의 답사였다. 직계유족의 발언이라는 점에서 행사장에는 순간적으로 숙연한 기운이 감돌았다. 마지막 제문은 문인 이창봉 선생이 낭독했다.

이날 추념식에는 광복회 우재룡 지휘장의 장남 우대현 유족, 왕산 허위 의병대장 가문의 허소 유족, 최영 시인을 비롯한 시민 200여 명이 참석해 이상정 장군을 추념했고, 행사 종료 후 장군의 묘를 참배했다.
#이상정 #이상화 #이일우 #우재룡 #허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장편소설 <한인애국단><의열단><대한광복회><딸아, 울지 마라><백령도> 등과 역사기행서 <전국 임진왜란 유적 답사여행 총서(전 10권)>, <대구 독립운동유적 100곳 답사여행(2019 대구시 선정 '올해의 책')>, <삼국사기로 떠나는 경주여행>,<김유신과 떠나는 삼국여행> 등을 저술했고, 대구시 교육위원, 중고교 교사와 대학강사로 일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5. 5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