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럼피스킨병 선제 방역 총력'... 예비비 긴급 투입 백신 접종

전진선 군수 "차단방역 총력... 농장 주변 흡혈곤충 방제 및 소독 철저"

등록 2023.10.30 11:12수정 2023.10.30 11:13
0
원고료로 응원
 
a

경기 양평군이 소 바이러스성 질병인 럼피스킨병 확산 방지를 위해 예비비 1억2천만원을 긴급 편성하여 29일 럼피스킨병 백신 접종에 들어갔다. ⓒ 양평

 
경기 양평군이 소 바이러스성 질병인 럼피스킨병 확산 방지를 위해 예비비 1억2천만원을 긴급 편성하여 29일부터 럼피스킨병 백신 접종에 들어갔다.

30일 군에 따르면 럼피스킨병 백신이 29일 공급됨에 따라 공수의사, 공무원, 양평축협직원 등으로 구성된 접종지원 5개반을 편성해 관내에서 사육하고 있는 소 2만2500두 모두 수의사 접종을 지원하기로 했다. 군은 오는 11월 3일까지 백신 접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럼피스킨병 방역대책본부 및 상황실을 설치·운영함과 동시에 양평군 거점소독시설에서 24시간 축산차량 소독 실시, 상황전파와 예찰, 양평축협 가축시장 폐쇄, 공동방제단을 동원한 소농가 주변 소독 강화와 함께 양평군보건소와 연계 럼피스킨병 매개체인 모기, 파리 등 흡혈곤충 방제활동을 함께 실시하고 있다.

전진선 양평군수는 29일 현장을 방문해 "백신의 신속한 접종을 통해 관내 사육되는 소에 항체가 생기는 11월 말부터는 방어 효과가 있을 것이다.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축산 농가에서는 농장주변 흡혈곤충 방제 및 소독에 철저를 기하여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럼피스킨병은 소에게만 감염되는 전염병으로 모기 등 흡혈 곤충에 의해 주로 전파된다. 증상으로는 고열과 단단한 혹 같은 피부 결절이 나타난다. 폐사율은 10% 이하지만, 우유 생산량이 줄고 유산이나 불임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 국내에서는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지정돼 있다.
#양평군 #전진선 #럼피스킨병 #경기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오마이뉴스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인간이 선크림 바르고 바다 들어갔더니... 하얗게 죽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