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관객들, 한국 현대무용 '속도'에 박수갈채

국제문화교류진흥원, 10월 말 이탈리아 남동부 폴리아 지역에서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 사업

등록 2023.11.01 11:50수정 2023.11.01 11:50
1
원고료로 응원
a

이탈리아 바리, 모던테이블 <속도> 공연 현장사진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하 진흥원)과 주이탈리아한국문화원은 지난 10월 28일, 29일 이탈리아 남동부 풀리아 지역에서 현대무용단 모던테이블의 <속도>를 성황리에 공연했다.

이번 공연은 진흥원이 주관하는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 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의 우수한 공연과 전시의 해외 순회를 지원하는 프로젝트이다.


진흥원은 재외한국문화원과 해외 문화예술 기관과 협력하여 매년 10개 이상의 공연·전시의 해외 순회를 지원하고 있고, 이번에 모던테이블의 작품 <속도>가 이탈리아 풀리아 지역의 바리 시와 포자 시에서 펼쳐졌다. 공연장은 각각 바리 시의 키스메트 오페라 극장(Kismet OperA)과 포자 시의 움베르토 죠르다노(Umberto Giordano) 극장이다.

모던테이블은 예술감독이자 안무가인 김재덕을 중심으로 구성된 한국의 대표 남성무용단이다. 직관적이면서 부드러운 춤선을 통해 한국의 아름다움을 담아내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속도>는 몸의 움직임과 속도의 다양함을 해석하고, 한국 전통 악기 아쟁과 소리의 조화를 보여준다.
  
a

이탈리아 바리, <속도> 공연을 본 후 박수를 보내는 관객들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이날 키스메트 오페라극장의 아우구스토 마시엘로(Augusto Masiello) 회장은 "바리 시의 관객들이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한국 현대무용 작품을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는 소감을 밝힌 것으로 진흥원은 전했다.

현장에서 이번 공연을 진행한 진흥원 교류기획부 김도연 부장은 "한국의 현대무용과 소리, 아쟁, 북을 포함하는 국악의 조화로 한국의 예술적 미를 보여주는 본 공연은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을 확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모던테이블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환경과 사람에 관심이 많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인간이 선크림 바르고 바다 들어갔더니... 하얗게 죽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