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봄노동의 현실-애로사항, 허심탄회하게 나눴어요"

경남도 돌봄노동자지원센터, 조기현 작가 초청 이야기마당 행사 열어

등록 2023.11.16 17:14수정 2023.11.16 17:14
0
원고료로 응원
a

14일 김해 남명아트홀에서 열린 ”돌봄을 마주봄" 행사. ⓒ 경남돌봄노동자지원센터

 
돌봄노동자들이 우리 사회 돌봄노동 현실과 노동현장의 애로사항, 필수노동으로서의 가치와 처우 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경남도 돌봄노동자지원센터는 지난 14일 김해 남명아트홀에서 "돌봄을 마주봄"이라는 제목으로 돌봄노동자 이야기마당 행사를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돌봄청년 커뮤니티N인분 대표이자 책 <아빠의 아빠가 됐다>를 펴낸 조기현 작가가 돌봄노동자,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진행되었다.

센터는 "우리 사회 돌봄노동자와 돌봄노동 현장의 이야기를 공유하며 돌봄노동의 가치 재조명하고 돌봄노동자의 인식개선을 위해 마련되었다"라고 전했다.

조기현 작가는 몸이 불편한 아버지를 12년간 돌본 기록을 바탕으로 집필한 책을 소개하고, 가족 돌봄의 경험을 이야기 했다.

경남 돌봄노동자지원센터는 지역 3개 권역에 설치되어 있고, 돌봄노동자의 건강관리, 직업·심리·고충 상담, 역량 강화 지원 등 권익 보호와 돌봄서비스 질적 향상을 위한 사업을 해오고 있다.
 
a

14일 김해 남명아트홀에서 열린 ”돌봄을 마주봄" 행사. ⓒ 경남돌봄노동자지원센터

  
a

14일 김해 남명아트홀에서 열린 ”돌봄을 마주봄" 행사. ⓒ 경남돌봄노동자지원센터

#돌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5. 5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