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층간소음 이해 답례로 보낸 기프티콘 거절한 이웃

아이 넷 부모가 가슴 졸이며 사는 마음... 알아주셔서 고맙습니다

등록 2023.11.25 11:12수정 2023.11.25 11:12
1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다다다다다다 다다!!!"


아이들이 움직이는 소리 따라 내 마음도 쿵쾅거리기 시작한다. 요즘처럼 층간소음에 대한 문제가 사회적인 이슈로 주목받고 있는 시점에서 '아이가 넷'이라는 것은 완벽한 가해자로 지목될 수밖에 없는 위험을 안고 살고 있다.

분명한 건 혼자인 아이보다 훨씬 더 많이 뛰게 될 상황들이 벌어진다는 것. 아이들끼리 순간에 흥분해서 뛰어다니고, 큰 소리를 칠 때마다 나와 남편은 긴장하며, 아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애쓰곤 한다.

아이 넷을 가만히 의자에 앉아 있게 하기란 쉬운 일은 아니다. 우리의 이런 노력을 알고, 참아주는 이웃 주민이 있기에 지나치게 스트레스 받지 않으며 아이를 키울 수 있는 것 같아 마음이 조금은 가볍다.
 
a

아이 넷을 의자에 앉히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 이성일

 
아이가 넷인데, 층간소음에 대해 마음이 가볍다니? 너무 뻔뻔한 것 아닌가? 하는 분들도 있을 거다. 그 이야길 아래층 이웃과 이야기 한 내용으로 증명해보려 한다.

어느 날 아래층 이웃과 인사를 나누며 '평소에 아이들을 주의시키고 있긴 하지만, 갑작스럽게 뛰거나 쿵쾅 거릴 때에는 너무 시끄러울 것 같다'며 죄송하다고 말씀을 드렸다. 그때 생각지도 못한 답변을 듣게 되었다.     

"아이가 넷이나 있는데, 그 정도 소리만 난 거였어요? 괜찮아요~ 너무 늦은 시간에만 주의하면 돼요."
    
그 말을 듣고 감사하면서도 너무 죄송하다고 말씀드렸다. 이웃분이 이해해 주시려는 진심이 느껴져서 어떤 식으로든 그 마음을 전하고 싶은 마음에 기프티콘을 하나 보내드렸다. 이어서 온 답변은 선물을 받지 않겠다는 거였다. 아래층 이웃분이 직접 보내주신 문자 내용을 그대로 적어본다.      


"아직까지는 아이가 통통거리는 소리조차 귀엽게 느껴져요~ 가끔 좀 심하게 들리는 날엔 부모님이 외출하셨나 보다 생각하거나 손님들이 왔나 보다 생각하면 별 거 아니던데요. 우리가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있어요. 얼마나 주의를 주시면 아이 넷 있는 집이 이 정도일까 하고... 그리고 쿠폰은 받지 않을게요. 늘 마음 졸이며 단속하며 사시는 분들에게 더 필요할 것 같네요~^^ 저희는 이 정도면 윗집을 잘 만났다고 생각하며 사니까 오래도록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네요........"    

지금 이 글을 쓰면서도 눈시울이 붉어진다. 아이를 넷 키우는 게 무기는 아니지만, 생각지도 못하게 일어나는 크고 작은 소음들에 대해 늘 죄스러운 마음으로 지내고 있는 게 사실이기 깨문이다. 이런 우리 부부의 이런 노력을 알아주는 것 같아 너무 감사하고 또 죄송스러웠다.

우리 가족이 어떻게 이렇게 배려 깊은 이웃을 만나게 되었는지 다시 생각해도 감사하다. 어느 집의 층간소음이 심하다 한들 아이가 넷 있는 우리 집보다 더 하겠는가. 아무리 조용히 주의시킨다 한들 우리 아이들이 한 발자국 소리도 내지 않으며 천천히 조심스럽게 걸을 수 있을까? 절대 불가능한 일이다. 
  
남편은 나에게 항상 말한다. 우리가 조용해서가 아니라 배려 깊은 이웃을 만나서 참아주고 계신 거라고... 그래서 아이들에게는 오늘도 "천천히!" "조심조심!" "조금만 조심하자!"라고 외친다. 우당탕탕 큰 소음도 작은 소음으로 이해해 주는 아래층 이웃을 위한 우리 가족만의 노력을 해본다.
덧붙이는 글 브런치 작가로 활동하며 제가 직접 쓴 글입니다. 오마이뉴스에서도 나누고 싶습니다.
#층간소음 #이웃 #마음 #배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소소한 일상을 살아가며 감사함을 느끼고 있는 사남매 엄마입니다. 엄마 이기에 볼수 있는것들을 놓치지 않고, 정확하게! 정직하게! 잘 살펴보며 기사로 담아내고 싶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