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한글 아끼는 116명 모여 함께 쓴 서문... "존귀한 대작"

세종대왕기념관 50돌 기념 '훈민정음 서문 쓰기 한마음전'... 오는 12월 31일까지 전시

등록 2023.11.28 14:36수정 2023.11.28 14:36
0
원고료로 응원
a

‘훈민정음 서문 쓰기 한마음전’ 개막식에서 전시 작품을 공개하고 있는 귀빈들 ⓒ 김슬옹

 
서울 청량리 홍릉터에 있는 세종대왕기념관(차재경 관장)에서 '훈민정음 서문 쓰기 한마음전' 개막식이 지난 24일(월요일) 오후 5시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세종대왕기념관은 세종대왕기념사업회에서 운영하는 기념관으로 세운 지 50돌이 되었고 이번 작품은 12월 31일까지 전시된다.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최홍식 회장은 인사말에서 "서울 동대문 밖 청량리동 산1-157번지. 바로 이곳에서 1968년 10월 9일 세종대왕기념사업회가 공사를 시작해 이태 동안 공사가 이어져 1970년 11월 19일에 준공식을 거행하고, 드디어 1973년 10월 9일 세종대왕기념관이 개관하였습니다. 그때부터 이제까지 한결같이 그 자리에서 위대하고 숭고한 세종대왕의 업적과 발자취를 품은 채 우뚝 서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설립 1등 공신인 외솔 최현배 선생의 친손자이기도 한 최 회장은 이날 다음과 같이 회고했다.

"외솔 할아버지께서는 1970년 3월 23일 운명을 달리하시면서 이 기념관의 개관을 보지 못하셨습니다. 평생을 우리 말글과 함께 살았고 세종을 흠모하였지만, 그 열매를 다 거두지 못하고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돌이켜 보면 이 세종대왕기념관은 우리나라 청소년 교육의 큰마당이었고, 국민들의 자부심이었으며, 겨레 정신을 이어가는 거대한 역사의 전당이었습니다.

세종대왕의 표준영정을 제작하고, 세종대왕실록을 국역하며, 대왕님의 정신과 업적을 널리 알리고 펼쳐 보이며 연구하고 계몽하며 끝없이 우리의 마음을 일깨웠습니다. 오늘날 전 국민 아니 온 세계 사람 가운데 세종대왕을 모르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입니다. 그 발원지가 바로 여기 세종대왕기념관이라 감히 자부합니다." 


여덟 번째 글자인 '랏'을 쓴 현병찬 제주도 한글서예사랑모임 이사장도 제주도에서 직접 와 축사를 해 감동을 주었고, 두번째 글자인 '종'을 쓴 조종숙 국제서예가총연합회 회장도 서예 글씨로 세종 정신을 드러내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가장 의미있는 기념행사 고민... 세종 정신 기리는 뜻 담겨 있어"
 
a

훈민정음 서문 쓰기 개막식에서 작품 취지를 설명하고 있는 차재경 세종대왕기념관 관장 ⓒ 김슬옹

 
이번 행사를 기획하고 주관한 차재경 관장과 이야기를 행사장에서 나눴다. 차 관장은 관장직 외에도 한글문화단체모두모임 대표, 국어순화추진회 이사장, 한글사랑운동본부 대표직도 맡고 있다. 차 관장은


1971년에 세종대왕기념사업회에 입사해 한글운동, 세종운동을 해온 지 어느새 52년이 되었고 관장직은 맡은 지는 15년이 되었다. 다음은 차 관장과 나눈 이야기를 일문일답으로 정리한 것이다.

- 이번 행사를 기획한 동기는 무엇인지요?

"세종대왕기념관 개관 50돌을 기념하기 위한 가장 의미 있는 행사가 무엇인가를 고민했습니다. 세종께서 창제하시고 지으신 훈민정음 서문을 제목 포함하여 116자를, 다양한 분들이 직접 써서 병풍을 만들어보자는 기획을 했습니다. 서문은 제목을 빼면 108자인데 어려운 한자로 인한 백팔번뇌를 잊으라는 의미도 담겨 있으며, 한글을 창제 반포한 세종 정신을 기리는 의미도 있습니다."

- 글씨를 쓴 116명을 선정한 기준은 무엇인지요?

"대한민국의 유명 서예가들과 세종한글서예큰뜻모임 이사, 한글단체 대표, 학계와 예술계 원로 등 백열여섯 분께 부탁하여, 각각 한 자씩을 써서 116자를 공동으로 제작함으로써 오늘 의미 있는 병풍이 이루어지게 되었습니다."

- 이번 작품의 의의는 무엇인지요? 작품 전시 후 어떻게 할 것인가요?

"세종대왕을 높이 받들고 우리말과 한글을 아끼고 사랑하는 모든 서예가분들께서 손끝에 온 마음을 담고 붓끝에 온 정성을 모은 것이 가장 큰 의의입니다. 아마도 이 작품을 보는 모든 사람에게 가슴 깊이 뜨거운 감동이 널리 널리 퍼져서 세종대왕과 한글이 온 누리에서 영원히 빛났으면 좋겠습니다. 이 병풍은 우리 세종대왕기념관에 기증되어 영구히 보전 전시할 것입니다."

- 세종대왕기념관 관장을 오래 해 오셨는데 그간 가장 보람 있는 일은 무엇이었나요?

"초등학교 아이들이 기념관을 방문해 세종대왕을 제대로 알게 되었을 때가 가장 기뻤지만, 그래도 가장 보람 있는 일은 이번 작품 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귀중한 서예 작품이 많지만 아마도 116명의 정성이 담긴 이번 작품이 가장 존귀한 대작으로 자리잡을 겁니다.

- 마지막 글자는 직접 쓰셨는데 혹시 마음에 드는 글자가 따로 있는지요?

"'화룡점정'이라는 말도 있듯이, (행사를) 직접 기획한 이로서 마무리를 잘해야겠다는 마음으로 마지막 글자를 썼습니다. 모든 글자에 낙관도 찍혀 있어 참여하신 분들의 한결같은 정성이 깃들어져 있어 사실 어느 글자가 더 '멋있다, 훌륭하다' 얘기하기는 어렵지요. 다양한 개성이 드러난 것이 이번 작품의 주요 특징이니까요. 이번에 장사익 소리꾼, 김홍신 소설가 등 유명 연예인들도 힘을 모아주어 그 점도 좋았습니다. 다만 116명으로 제한하다 보니 미처 못 모신 분들도 있고 해서 아쉽습니다."
  
a

‘세종어제훈민정음’ 서문 108자(제목 포함 116자) 전시 작품 ⓒ 김슬옹

 
#세종대왕 #세종서문 #세종대왕기념관 #세종대와기념사업회 #차재경관장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훈민정음학과 세종학을 연구하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손만 들면 오던 택시는 이제 없다, 그래서 이렇게 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