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민주당 대구시당 "권역별 비례제도·이중등록제 도입하라"

지역주의 타파하는 선거제도 개편 촉구... "정치 퇴행 넘어 정치권 전체 판갈이 해야"

등록 2023.11.28 16:00수정 2023.11.29 00:30
1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주의를 타파하는 선거제도 개편을 촉구했다. ⓒ 민주당 대구시당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주의 타파하는 선거제도 개편과 권역별 비례대표제 도입 등을 촉구했다.

강민구 대구시당위원장과 허소(중남구), 신효철(동구갑), 정종숙(북구갑), 신동환(북구을), 권택흥(달서구갑), 김성태(달서구을) 지역위원장 등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구에서 민주당을 지지하는 것이, 광주에서 국민의힘을 지지하는 것이 잘못하는 것이 아님을 증명해야 한다"며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이중등록제(석폐율제 등) 도입을 촉구했다.

이들은 "통합을 못하는 정치, 특정 지역에서 특정 정당만 당선되는 정치는 이제 그만해야 한다"며 "지금 한국 정치의 가장 큰 목표와 대의는 지역주의 타파와 국민통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거제도를 개편해야 한다면 최우선으로 놓고 고려해야 하는 것이 지역주의 타파다. 차령산맥과 노령산맥 양쪽의 시민이 더 이상 실체도 없이 정치인들의 동원에 의한 미움의 증오를 끊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대구는 모두 국민의힘에 입당하고 광주는 모두 민주당에 입당해야 옳은 것이냐"고 따지며 "이번 선거제도 개편은 반드시 지역주의 타파가 제1명제가 되어야 한다. 지역주의 타파가 후 순위로 밀리는 것은 정치 퇴행을 넘어 정치권 전체 판갈이를 해야 할 사항으로 선거제도 개편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민주당대구시당 #선거제도개편 #지역주의타파 #권역별비례대표제 #이중등록제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3. 3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