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재고 정상개교 기대했는데... 도민행동 "충북교육청과 대화 포기"

"교육청의 불통과 기만…더 이상 우롱당할 수 없다" 주장에 교육청 "일부 상호 소통부족"

등록 2023.11.30 10:29수정 2023.11.30 10:29
0
원고료로 응원
a

단재고 정상개교를 위한 도민행동’은 지난 5월 윤건영 교육감실을 방문, 대화를 촉구하며 단재고 정상개교를 원하는 충북도민 3700여명의 서명과 항의서한 등을 전달했다.(충북인뉴스DB) ⓒ 충북인뉴스


단재고 정상개교를 위한 도민행동(이하 도민행동)이 충북교육청 및 윤건영 교육감과의 대화와 협의를 사실상 거부했다.

도민행동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는 더 이상 윤건영 교육감을 대화와 협력의 파트너로서 인정할 수 없다"며 "단재고에 대한 모든 책임을 윤건영 교육감과 충북교육청에 넘긴다"고 밝혔다.

충북교육청은 지난 23일 취소한 도민행동과의 면담을 30일 다시 하자고 알려왔고 도민행동 기자회견 당일인 지난 29일까지도 "대화의 자리는 항상 열려 있다. 단재고 개교연기에 따른 우려와 걱정은 대화와 소통을 통한 상호이해와 협력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런데 도민행동의 입장이 완강하다. 이는 그동안 도민행동이 지속적으로 충북교육청에 소통과 협의를 요구해 온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이유가 무엇일까. 

도민행동 "교육청에 기만당했다"

도민행동은 그동안 윤건영 교육감 및 도교육청 담당자들의 반복된 기만행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4월 이후 윤건영 교육감은 도민행동의 수차례 대화 요청에 "준비가 되면 만나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도민행동이 네 차례 기자회견과 집회를 하는 동안에 별다른 연락이 없었다. 이후 단재고 TF팀을 구성할 때도, 포럼을 준비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다만 도교육청은 두 차례 보도자료를 통해 "(가칭)단재고등학교는 공교육의 책무성을 가지는 공립형 대안학교이기 때문에 학생들의 다양한 진로를 고려해야 한다는 점과 '초ㆍ중등교육법' 제60조의3에 의한 대안학교로 설립한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도민행동은 또 도교육청 단재고 담당자가 "나는 힘이 없다. 시키는 대로 할 뿐이다",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바뀌지 않을 것이다", "생각 다 비우고 와라. 생각을 주장하지 않는다면 TF팀에서 받아들이겠다"고 발언했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대화를 거부했다는 것이다. 

앞서 가덕면 주민설명회에서 해당 관계자는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겠다. 도민과의 대토론회 이후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단재고의 비전과 목표를 공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도교육청은 토론회 없이 지난 24일 단재고 비전·목표 공모 일정과 내용을 발표했다.

도교육청은 국정감사에서 대안교육연구회 교사들과 대화하라는 도종환 의원의 지적 이후 결정된 지난 24일 면담을 도교육청이 일방적으로 취소하기도 했다. 

도민행동의 신현규 충북대안교육연구회 회장은 "사실 지난 10월 국정감사 이후 정리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교육청에서 갑자기 교육감 면담을 잡을 테니 기자회견을 취소해 달라고 요청해왔다. 그래서 기자회견을 취소했고 24일 윤 교육감과 면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교육청 요청에 의해 확정된 24일 면담은 또다시 돌연 취소된 것이다. 도민행동에 따르면, 면담 하루 전인 23일 밤에 충북도교육청 중등교육과장이 신현규 충북대안교육연구회장(은여울중고 교장)에게 전화를 걸어 "교육감의 비공식 일정이 언론에 알려진 이상 면담 진행은 안 된다"며 일방적으로 면담 연기를 통보했다. 

신현규 회장은 "우리는 그 면담이 교육감의 공식 일정인지 비공식 일정인지 관심도 없었고, 교육청에서도 비공식 일정이니 언론에 알리지 말아 달라는 요청도 없었다. 언론 취재를 문제삼으리라곤 전혀 생각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앞선 일들을 겪은 도민행동은 더 이상 도교육청을 믿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들은 "교육청의 오만한 태도에 절망했다. 더이상 교육청에 대화를 구걸하지 않는 방향으로 정리했다"고 밝혔다.  

충북교육청 "일부 소통 부족했다"
 
a

도민행동은 29일 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건영 교육감과 충북교육청을 더 이상 대화와 협력의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하고, 투쟁 방향을 전환하기로 했다. ⓒ 충북인뉴스


충북교육청은 24일 면담 취소는 일방 통보가 아닌 일부 상호 소통의 부족으로 기인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도교육청은 29일 설명자료를 통해 "24일 면담은 그동안 2024년 3월 단재고 개교를 위해 활동한 도민행동 단체와의 의견 청취 등 허심탄회한 대화를 위한 비공개 자리였다. 하지만 면담 일정이 외부로 알려져 관심과 이목이 집중되었기에, 23일(목) 도민행동 단체에 일정 변경을 요청하였고, 도민행동 측에서도 동의하여 급히 진행된 사항"이라고 전했다.

이어 "진정성 있는 소통을 위해 상호협의해 변경한 면담 일정을 '일방연기'라고 표현한 것은 11월 30일(목)로 변경된 면담 일정을 문자로 안내하는 과정에서 일부 상호 소통의 부족으로 기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충북도 해당 관계자와 직접 전화 통화한 신현규 회장은 "분명히 일방적인 연기통보였다. 도민행동이 동의했다는 도교육청 주장은 말도 안된다. (도민행동에)전달할 것이라고 했다. 어차피 우리에게 선택권이 없으니 알리겠다고 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면담 연기를 받아들이겠다고 말한 적 없다. 우리가 안된다고 해서 예정대로 24일 면담이 진행되는 것도 아니다. 일단 (도민행동에)전달하겠다고 한 것이다. 동의한 적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단재고 #도민행동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2. 2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3. 3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