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쇼핑 공급업체 방문한 우정사업본부장 "지원 아끼지 않겠다"

'수산물 소비촉진' 현장 방문... 의견 청취·상품 포장·차량 적재 등 현장 체험

등록 2023.11.30 07:42수정 2023.11.30 11:52
0
원고료로 응원
a

조해근 우정사업본부장(사진 오른쪽)이 29일 충남 보령시에 위치한 대천김(주) 본사를 방문해 최민순 총괄대표의 설명을 들으며 포장작업을 체험하고 있다. ⓒ 우정사업본부

 
조해근 우정사업본부장이 29일 우체국쇼핑 공급업체를 찾아 "우체국쇼핑을 통해 지역 생산자 및 소상공인들의 성공사례를 계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우정사업본부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조 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남 보령시에 있는 '대천김'을 방문해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공장 견학을 진행했으며, 이때 자동화된 첨단 설비 공정과 실제 현장 업무를 체험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우정사업본부가 전했다. '대천김'은 우체국쇼핑 공급업체로 지난해 판매액 기준 1위를 달성한 기업이다.

이어 조 본부장은 "현재 진행중인 '코리아세일페스타'를 비롯 12월 4일부터 진행되는 연말감사 대축제 등 특별대전에서 특가로 구매가 가능하다"면서 "농어민과 소상공인에게 힘이 되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우체국쇼핑은 1996년 조미구이김 생산기업인 '대천김'을 입점시켜 온라인 대표상품으로 발돋음 하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천김'은 현재 매출이 10배 이상 성장했다. 앞서 2001년부터 대만 수출을 계기로 해외 10여 개국 이상에 조미김 등 생산품을 수출하고 있다.

한편, 우체국쇼핑은 1986년 우정사업본부가 출범시킨 대표적인 공익목적의 쇼핑몰로 지역에서 생산된 다양한 상품을 국민에게 공급해오고 있다.
 
a

조해근 우정사업본부장(사진 오른쪽)이 29일 충남 보령시에 위치한 대천김(주) 본사를 방문해 최민순 총괄대표의 설명을 들으며 포장작업을 체험하고 있다. ⓒ 우정사업본부

 
#우정사업본부 #우체국쇼핑 #대천김 #조해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용산 대통령실 마감하고, 서울을 떠나 세종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진실 너머 저편으로...

AD

AD

AD

인기기사

  1. 1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요양보호사가 일터에서 겪는 일은 당연한 게 아닙니다
  5. 5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