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작은 마을이었던 밴쿠버의 운명을 바꾼 것

[캐나다] 비행기를 타고 더 서쪽으로

등록 2023.12.04 09:17수정 2023.12.04 10:24
0
원고료로 응원
이번에도 비행기를 타고 더 서쪽으로 향했습니다. 캐나다의 서쪽, 밴쿠버로 향하는 길입니다. 토론토에서 밴쿠버까지는 비행기를 타고서도 5시간이 넘게 걸리는 먼 거리였습니다.

밴쿠버는 생각보다 작은 도시였습니다. 물론 밴쿠버는 서부 최대의 도시입니다. 하지만 도시권 인구는 240만 명 정도로, 560만 명의 인구를 가진 토론토 도시권의 절반도 되지 않습니다. 물론 몬트리올보다도 작은 규모입니다.


도시 자체의 인구로만 따지면 순위는 더 밀려납니다. 밴쿠버 시의 인구는 70만 명이 채 되지 않습니다. 토론토와 몬트리올은 물론, 오타와나 캘거리, 위니펙보다도 인구 규모는 작습니다.
 
a

밴쿠버로 향하는 비행기 ⓒ Widerstand


하지만 역시, 밴쿠버가 캐나다 서부 최대의 도시라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습니다. 태평양에 접해 있는 밴쿠버는 지리적으로 중요한 위치에 있었고, 덕분에 유럽인의 이민 초기부터 큰 도시로 성장해 왔죠.

캐나다 원주민은 현재의 밴쿠버 지역에 약 1만 년 전부터 거주했다고 합니다. 처음 유럽인이 이 땅에 닿은 것은 19세기 초의 일이었죠. 그리고 밴쿠버를 비롯한 캐나다 서부 도시의 인구를 폭발적으로 확장시킨 사건이 있었습니다.

밴쿠버 북쪽의 프레이저 강 인근에서 금광이 발견된 것이죠. 이를 계기로 캐나다에서는 '프레이저 골드 러쉬'가 벌어졌습니다. 당시까지만 해도 밴쿠버는 작은 마을에 불과했습니다. 금광으로 향하는 사람들이 거쳐 가는 경유지에 불과한 곳이었죠. 이런 밴쿠버의 운명을 바꾼 것은, 역시 철도였습니다.
 
a

밴쿠버에 유럽인이 처음 정착한 가스타운과 증기 시계 ⓒ Widerstand


캐나다는 1867년 영국의 자치령이 되었습니다. 당시 캐나다는 온타리오, 퀘벡, 뉴브런즈윅, 그리고 노바스코샤 주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모두 현재 캐나다의 동부에 속한 주입니다.

캐나다는 독립 직후부터 서쪽으로의 영토 확장을 계획했습니다. 1870년에는 매니토바 주와 노스웨스트 준주를 획득했죠. 당시 노스웨스트 준주의 영토는 지금의 서스케처원과 앨버타 주를 포함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니 캐나다의 서부 확장에 남은 마지막 단추는 밴쿠버가 속한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였습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는 여전히 영국의 직할 식민지였고, 영국의 태평양 함대가 주둔한 군사적 요충지이기도 했죠.


하지만 브리티시 컬럼비아 식민지의 재정 상황은 결코 좋지 못했습니다. 미국은 독립했고, 캐나다도 자치령이 된 상황에서 영국이 아메리카 식민지에 줄 수 있는 지원은 많지 않았죠. 브리티시 컬럼비아는 미국이나 러시아의 위협을 겪기도 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캐나다 자치령은 브리티시 컬럼비아 측에 파격적인 제안을 합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가 연방에 가입하면 모든 부채를 캐나다 연방정부가 갚아주고, 영국 해군 기지도 유지해 주겠다는 약속을 한 것입니다.

게다가 한 가지 조건이 더 붙었습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가 연방에 가입하면 브리티시 컬럼비아로 향하는 철도를 건설해 주겠다는 것입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는 이 제안을 수락했고, 1871년 캐나다의 6번째 주가 되었습니다.
 
a

밴쿠버의 바다 ⓒ Widerstand


그리고 철도의 건설이 시작되었습니다. 몬트리올에서 태평양을 연결하는 캐나다 대륙횡단철도가 건설된 것이죠. 이 철도의 종착점으로 밴쿠버가 선정되면서, 현대 밴쿠버의 역사는 사실상 시작됩니다.

캐나다 대륙횡단철도는 1885년에 완공되었습니다. 철도가 연결되면서, 새로 만들어진 캐나다라는 연방의 각 주는 서로 적극적으로 교류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철도의 건설이 캐나다라는 하나의 국가 정체성을 만들어내는 기반이 되었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또 한 가지, 철도가 밴쿠버에 남긴 흔적도 있습니다. 골드 러쉬와 철도 건설을 거치며, 캐나다 서부에는 중국계 이주 노동자들이 대규모로 유입됐습니다. 이것은 미국 서부의 중국계 이민자 유입과 아주 유사한 현상이었죠.

결국 지금까지도 밴쿠버는 중국계 이민자가 많은 도시가 되었습니다. 캐나다의 도시에는 어느 곳이든 이민자가 많지만, 밴쿠버에는 특히 동아시아계가 많죠. 밴쿠버 인구의 약 30%가 동아시아계입니다. 다른 도시에서는 다수를 차지하는 남아시아계가 밴쿠버에서는 인구 약 7%를 차지하죠.
 
a

밴쿠버의 철도 ⓒ Widerstand


이민자의 역사가 깊은 도시인 만큼, 밴쿠버에서는 이민자에 대한 혐오와 공격도 이어졌습니다. 20세기 초반에는 '아시아 배제 연맹(Asiatic Exclusion League)'이 조직되었고, 1907년 폭동을 일으켜 차이나타운을 공격하기도 했죠. 대공황과 2차대전 시기까지 이러한 분위기는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결국 이민자의 커뮤니티는 살아남았습니다. 지금도 밴쿠버에는 거대한 차이나타운이 남아 있고, 아시아계 이민자들이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홍콩 반환 이후에는 홍콩계 이민자들이 다수 캐나다로 넘어오기도 했죠. 남아시아나 동남아시아를 비롯해 더 다양한 지역의 이민자들도 밴쿠버에 자리잡았습니다.
 
a

밴쿠버의 바다 ⓒ Widerstand


앞서 언급했듯, 캐나다 최대의 도시는 토론토입니다. 밴쿠버는 그에 비하면 작은 도시라 할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캐나다의 역사는 곧 서쪽으로의 확장이었습니다. 영토를 확장하고 철도를 만들어, 캐나다라는 하나의 국가를 만들어나가는 과정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과정을 진정으로 지탱했던 이민자들은 여전히 밴쿠버에 남아 있습니다.

서쪽으로 나아가던 캐나다의 역사도, 이민자의 나라가 된 캐나다의 역사도 모두 밴쿠버에는 남아 있었습니다. 태평양에 접한 이 서쪽 끝의 도시에는, 캐나다라는 나라의 역사가 더 짙게 배어 있었습니다. 그 역사를 따라, 저도 더 서쪽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덧붙이는 글 본 기사는 개인 블로그, <기록되지 못한 이들을 위한 기억, 채널 비더슈탄트(CHwiderstand.com)>에 동시 게재됩니다.
#세계일주 #세계여행 #캐나다 #밴쿠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기록되지 않은 이들을 위한 기억, 채널 비더슈탄트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5. 5 여론의 반발에 밀려 대통령이 물러섰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